노무현처럼 언론과 전면전… 조국 정치적 승부수 던졌나

입력 : ㅣ 수정 : 2019-07-17 18: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文정부 첫 공직자 언론사 실명 쓴 첫 비판
리스크 감수하고 日이슈로 국민지지 노려
본업보다 ‘페북 정치’ 몰두 논란은 여전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연합뉴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난 16일 밤 페이스북을 통해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기사를 구체적으로 거론하며 “매국적 제목”이라고 강력 비판한 것을 보고 특정 언론을 거침없이 비판했던 노무현 전 대통령을 연상시킨다는 얘기가 정치권 일각에서 나온다.

문재인 정부 들어 청와대 홍보수석실에서 오보 대응을 한 것을 제외하고 현직 청와대 참모와 정부 각료를 통틀어 언론사의 실명을 거론하며 공개 비판한 것은 조 수석이 처음이며, 노무현 정부 때까지 거슬러 올라가도 사례를 찾기 힘들 만큼 이례적이다.

정치인과 공직자들 사이에서 특정 언론에 정면으로 맞서는 모양새를 취하는 것은 공연히 리스크(위험부담)를 안는 것으로 인식돼 피하는 기류가 현 정부에서도 만연해 있는 실정이다. 이런 점을 감안하고 보면 조 수석으로서는 특정 언론과의 일전을 불사하겠다는 각오를 굳힌 것으로 분석된다.

조 수석의 발언을 있는 그대로 보면, 일본과 경제전쟁을 벌이는 와중에 일부 언론이 일본을 편들고 있다고 판단하고 불만과 분노를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반면 순전히 정치적으로만 해석하면, 일본에 대한 강경 자세는 국민들로부터 폭넓은 지지를 얻을 수 있다는 점에서 여권 대선주자로 유력하게 거론되는 조 수석이 일본 이슈로 정치적 승부수를 걸었다는 시각도 있다.

하지만 대통령 가족 및 친인척 감시와 공직기강 확립이 본업인 민정수석이 다양한 현안에 대해 빈번한 ‘페이스북 정치’로 자기 목소리를 공개적으로 내는 게 과연 적절한지에 대한 논란은 가시지 않고 있다. 야당은 조 수석이 본업은 팽개치고 ‘자기 정치’에만 몰두해 있다고 비판하고 있다. 이를 의식한 듯 조 수석은 이날 페이스북에 “민정수석 이전에 한국인의 한 사람으로 강력한 항의의 뜻을 표명한다”고 언급함으로써 비판을 피해 가려는 모습을 보였다.

청와대는 조 수석의 글이 개인 자격의 활동임을 강조하며 선을 그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조 수석이 페이스북에 올릴 때 사전에 상의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9-07-18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