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방패 동원된 청주시 여성공무원들 “우리 피해자 아니다”

입력 : ㅣ 수정 : 2019-07-17 17: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민단체들 “이들마저 문제의식 느끼지 못하면 더 큰 문제”
청주시 여성 공무원들이 도시공원위원회 회의장에 여성 공무원을 동원한 것을 두고 ‘젠더폭력’이라고 주장한 시민단체를 강하게 비판했다.

시민단체들이 여성공무원들의 인권보장을 위해 나섰는데, 오히려 여성공무원들에게 공격을 받는 황당한 상황이 벌어진 것이다.
청주시 푸른도시사업본부 소속 여직원들이 17일 기자회견을 갖고 젠더폭력을 주장하는 시민단체들을 비난하고 있다. 청주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청주시 푸른도시사업본부 소속 여직원들이 17일 기자회견을 갖고 젠더폭력을 주장하는 시민단체들을 비난하고 있다. 청주시 제공

시 푸른도시사업본부 소속 여성 공무원은 18명은 17일 기자회견을 갖고 “여성공무원이 앞에 서 있었던 것은 남성 동료들을 성추행 시비로부터 지키기위해서였다”며 “시민단체들이 젠더폭력이라고 주장하는데 오히려 여성을 보호받야야 하는 존재로 생각하는 게 젠더폭력”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폭력을 당하지도 않았는데 폭력피해자로 비춰져 분개하고 있다”며 “우리는 젠더폭력을 당했다고 한번도 생각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구룡산 민간개발을 반대하는 시민대책위원회가 도시공원위원회 개최를 막기위해 회의장을 점령할 것으로 예상돼 대책을 세워야만 했다”며 “그래서 앞에 서 있는 것에 동의하고 자발적으로 나섰던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12일 청주시 도시공원위원회가 열린 시청 소회의실 앞에서 출입구를 막고 서 있는 시청 여직원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12일 청주시 도시공원위원회가 열린 시청 소회의실 앞에서 출입구를 막고 서 있는 시청 여직원들.

이에 대해 시민단체들은 이해할수 없다는 반응이다.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이효윤 정책국장은 “여성공무원들마저 이번 논란에 대해 문제의식을 느끼지 못한다면 이는 더 큰 문제”라며 “청주시청 공직사회의 낮은 성인지 감수성을 보여주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성공무원들이 어떤 과정을 거쳐 동원됐는지 꼼꼼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간부들이 자신들은 빠진 채 하위직공무원들을 동원했다면 위계에 의한 폭력”이라고 주장했다.

이번 논란은 지난 12일 시가 도시공원위원회가 열린 시청 소회의실 출입구 앞에 여성공무원 15명을 배치하면서 시작됐다. 당시 팔짱을 낀 채 출입구를 지킨 여성공무원들과 시민대책위 간에 물리적 충돌이 10여분간 벌어졌다. 시는 남성직원들을 배치할 경우 시민대책위와의 충돌과정에서 성추행 시비가 우려돼 여성공무원들을 배치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면서 시민단체들은 “반인권적, 반여성적 행동이자 직권남용”이라고 비난을 퍼부었다. 한범덕 시장은 지난 16일 성인지 평등의식이 부족했다며 재발방지를 약속했다.

청주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