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행정부 출신 美 교수, “일 경제보복 해결, 트럼프가 나서야”

입력 : ㅣ 수정 : 2019-07-17 17: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메데이로스 조지타운대 교수 “한일 정상에 전화 걸어 대화하게 하라”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촉발된 한일 통상 갈등에 대해 버락 오바마 전 미국 정부 출신의 아시아 전문가가 미국의 적극적인 중재를 촉구했다.

오바마 정부 시절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아시아담당 선임보좌관을 지낸 에번 메데이로스 조지타운대 교수는 15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에 기고한 글에서 “미국의 핵심 우방인 일본과 한국 사이가 아주 멀어졌다”면서 “이같은 갈등은 미국의 동맹 네트워크뿐만 아니라 지역 번영과 글로벌 공급망도 위협한다”고 진단했다. 메데이로스 교수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오늘 한일 정상에게 전화를 걸어 분쟁 행위를 멈추고 대화를 시작하도록 권고해야 한다”고 촉구하며 3가지 이유를 들었다.

우선 그는 미국의 동북아시아 전략을 위해서는 동맹의 화합이 필수적이라며 “북한과 중국이 제기하는 지역 안보 문제는 미국과 동맹국들이 단결을 유지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시진핑 체제에서 중국이 아시아 전역에, 특히 해상 영토 문제에 이전보다 적극적으로 개입하려는 상황을 우려했다. 미국의 동맹국 간 갈등이 중국의 이런 공격적인 모습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논리다. 마지막으로 그는 “일본의 이번 행동이 외교적 보복을 위해 법적 근거가 의심스러운 일방적인 제재를 하는 것을 정당화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메데이로스 교수는 “미국은 행동할 수 있고 행동해야 한다, 하지만 신중하게 해야 한다”면서 “미국은 양측이 귀를 기울일 유일한 자”라고 설명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에게 가능한 한 빨리 한국과 일본을 방문하도록 지시하고 “필요하다면 다음 기회에 한일 정상들을 만나도록 해야 한다”고도 했다.

그는 오바마 전 대통령이 한일 관계가 악화했던 2014년에 한일 정상과 만났던 전례를 예로 들며 “지금이 미 정부가 리더십을 보여줄 좋은 시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