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노조, 임금협상 파업 투표 가결

입력 : ㅣ 수정 : 2019-07-17 17: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대중공업 노조가 올해 임금협상 교섭 관련한 파업 찬반투표를 가결했다.

노조는 15∼17일 전체 조합원 1만 296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파업 찬반투표에서 743명(투표율 68.41%)이 참여해 찬성 6126명(재적 대비 59.5%, 투표자 대비 87%)으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노조가 파업에 들어가면 6년 연속 임금 관련 파업이다.

노사는 지난 5월 2일 상견례 이후 사측 위원 대표성 문제를 놓고 이견을 보여 두 달 넘게 교섭을 진행하지 못했다. 노조가 교섭 난항을 이유로 지난달 25일 중앙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 조정 신청을 했고, 중노위가 교섭 위원 대표성 문제는 조정 대상이 아니라고 판단해 행정지도 결정을 내리자 지난 16일 교섭을 재개했다.

교섭이 본격화되는 분위기지만, 노조는 이번 파업 투표 가결로 파업에 들어 갈. 노조는 18일 민주노총 총파업에도 동참해 3시간 파업한다.

노조는 올해 임금협상과 관련해 기본급 12만 3526원(호봉승급분 별도) 인상, 성과급 최소 250% 보장 등을 요구한 상태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