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원금 횡령 의혹’ 젝스키스 강성훈 무혐의 결론

입력 : ㅣ 수정 : 2019-07-17 14: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성훈

▲ 강성훈

1990년대 아이돌로 큰 인기를 몰았던 그룹 젝스키스의 전 멤버 강성훈(39)이 후원금 횡령 혐의와 관련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김도균 부장검사)는 17일 후원금 등을 빼돌린 혐의로 팬들에게 고소당한 젝스키스의 전 멤버 강성훈을 무혐의 처분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강성훈이 후원금과 티켓 판매 수익금을 기부할 것처럼 속여 가로챘다는 일부 팬들 주장을 뒷받침할 만한 증거가 충분하지 않다고 판단해 지난달 말 불기소 처분한 것으로 전해졌다.

팬들은 “팬클럽 후니월드가 2017년 4월 젝스키스 데뷔 20주년 기념 영상회를 개최하면서 티켓 판매 수익을 기부한다고 해놓고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며 지난해 11월 강성훈을 검찰에 고소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