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조선·중앙일보 ‘매국적 제목뽑기’ 계속 할 것인가”

입력 : ㅣ 수정 : 2019-07-17 00: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 내 혐한 감정의 고조를 부추겨…강력 항의”
조국 민정수석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국 민정수석
연합뉴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16일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일본판 기사제목을 향해 “매국적 제목”이라고 비판했다.

조 수석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날 MBC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2’에서 방영된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일본판 기사제목 화면을 캡처해 올렸다.

화면에 나온 조선일보의 일본판 기사제목은 ‘북미 정치쇼에는 들뜨고 일본의 보복에는 침묵하는 청와대’(2019.7.3), ‘한국은 무슨 낯짝으로 일본에 투자를 기대하나?’(2019.7.4) 등이었다.

중앙일보 기사제목은 ‘문재인 정권발 한일관계 파탄의 공포’(2019.4.22), ‘닥치고 반일’이라는 우민화정책=한국(2019.5.10), ‘반일은 북한만 좋고 한국엔 좋지 않다‘(2019.5.10) 등이었다.

조 수석은 이같은 제목에 “민정수석 이전에 한국인의 한 사람으로 강력한 항의의 뜻을 표명한다”면서 “혐한(嫌韓) 일본인의 조회를 유인하고 일본 내 혐한 감정의 고조를 부추기는 이런 매국적 제목을 뽑은 사람은 누구인가? 한국 본사 소속 사람인가? 아니면 일본 온라인 공급업체 사람인가?”라고 물었다.

조 수석은 “어느 경우건 이런 제목뽑기를 계속 할 것인가? 매국적 제목에 두 신문의 책임있는 답변을 희망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삼성전자·하이닉스,국산 불화수소 생산라인 첫 적용…탈(脫)일본 본격화’라는 제목의 기사를 링크하고,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이날 세코 히로시게 일본 경제산업상의 트윗에 반박한 페북 내용을 소개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