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연일 南에 美 눈치보기 중단 요구… “북남관계에 백해무익”

입력 : ㅣ 수정 : 2019-07-16 09: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과 비핵화 실무협상을 재개하기로 한 북한이 남북대화에는 여전히 소극적인 자세를 보이며 남측이 미국 눈치를 그만 봐야 한다고 거듭 주문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6일 ‘외세추종자세를 버려야 한다’ 제목의 정세론해설에서 “북남관계문제를 놓고 외세의 승인을 바라면서 그와 공조하는 것은 결국 스스로 예속의 올가미를 쓰고 문제해결에 장애를 조성하는 어리석은 짓”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무슨 문제에서나 외세의 눈치를 보며 그에 매달리는 외세추종 자세를 근본적으로 고치지 않는다면 언제 가도 고립과 배척을 면할 수 없고 북남관계의 밝은 앞날도 기대할 수 없다”며 “우리 민족은 북남관계가 외세의 농락물로 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다만 노동신문은 대외 선전매체들과 달리 “남측과 대화해봐야 해결될 게 없다”는 식의 ‘한국소외론’ 당위성과 ‘선(先)북미-후(後)남북 대화’ 등을 직접적으로 주장하지는 않았다.

남북 대화의 판을 깨지 않기 위해 전 주민이 볼 수 있는 노동신문에서 수위를 조절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북한은 판문점 회동 이후에도 남측이 대북 제재 문제가 걸려있는 남북 교류·협력 합의 이행 등 과정에서 한미공조를 우선하고, 북미관계와 남북관계의 선순환 입장을 갖고 있는데 대해 연일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이날도 ‘생색과 대미 추종, 그것이 문제다’ 제목의 글에서 “공화국이 조미관계 개선을 위해 진정어린 선의와 아량을 보였음에도 불구하고 남조선 당국이 ‘북핵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대북제재를 유지해야 한다’고 떠들어대는 외세의 장단에 맞장구를 치며 반공화국 적대행위에 계속 매달리는 것은 명백히 북남선언들에 대한 배신행위”라고 비난했다.

우리민족끼리도 이날 ‘시간과 정력을 헛되이 하지 않으려면’ 제목의 글에서 “남조선 당국이 지금처럼 불필요한 일에 시간과 정력을 허비한다면 언제 가도 북남관계문제 해결의 당사자로서의 지위를 찾지 못하게 되는 것은 물론 ‘한국소외’의 가련한 처지에서 벗어날 수 없을 것”이라며 “더 늦기 전에 사대와 외세의존의 늪에서 벗어나 선언 이행에 적극적으로 달라붙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