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50파운드 지폐 새 모델… ‘AI의 아버지’ 앨런 튜링

입력 : ㅣ 수정 : 2019-07-16 22: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 중앙은행이 15일(현지시간) 50파운드 지폐 새 모델 얼굴은 컴퓨터의 선구자 앨런 튜링으로 결정됐다고 발표했다. BOE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영국 중앙은행이 15일(현지시간) 50파운드 지폐 새 모델 얼굴은 컴퓨터의 선구자 앨런 튜링으로 결정됐다고 발표했다. BOE제공

영국 최고액권인 50파운드의 새 지폐에 천재적인 수학자이자 컴퓨터 개척자인 앨런 튜링(1812~1954)이 채택됐다. 새 지폐는 2021년 말부터 유통된다.

마크 카니 영국중앙은행(BOE) 총재는 15일(현지시간) “튜링은 컴퓨터 공학과 인공지능(AI)의 아버지이자 전쟁 영웅으로서 광범위하고 선구적인 업적을 남겼다. 그는 많은 사람들이 그의 어깨에 올라탄 거인이었다”며 선정 배경을 밝혔다.

새 지폐에는 1951년 촬영된 튜링의 사진과 함께 튜링이 고안한 자동연산장치, 이니그마 해독 장치의 드로잉, 컴퓨터 공학 분야의 선구적 논문으로 알려진 튜링의 1936년 논문에 등장하는 수학공식 등이 인쇄된다.

튜링은 알고리즘을 사용해 계산을 수행하는 ‘튜링기계’와 인간과 기계를 구분하는 ‘튜링테스트’ 개념을 고안해 현대 컴퓨터 공학과 AI의 기초를 놓았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에는 독일군의 암호 ‘이니그마’를 해독하는 장치를 개발해 연합군의 승전을 앞당긴 전쟁 영웅이기도 하다. 그의 활약상은 전쟁이 끝난 수십년 동안 비밀로 분류됐다.

튜링은 빛나는 업적을 남겼지만 성소수자로서의 정체성 때문에 불행했다. 1951년 동성애 행위로 체포된 튜링은 빅토리아 시대의 법률로 화학적 거세형을 받는 등 수난을 겪다가 1954년 41세로 생을 마감했다. 잉글랜드의 동성애 처벌법은 1967년에야 폐지됐다. 영국 정부는 2009년 사과했고, 엘리자베스 여왕은 2013년 튜링을 사면했다.

가디언은 “영국중앙은행의 발표는 튜링의 공적 복권을 완성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의 굴곡 많은 생애는 20세기를 함축하고 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