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보급형 세단 ‘모델3‘ 가격 인하하기로

입력 : ㅣ 수정 : 2019-07-16 22: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테슬라의 보급형 세단인 모델3, 덴버 AP 연합뉴스

▲ 테슬라의 보급형 세단인 모델3, 덴버 AP 연합뉴스

미국 최대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보급형 차종인 ‘모델3’의 판매 가격을 낮추기로 했다. 그러나 고급형의 경우 최저 사양의 트림 판매를 중단함으로써 사실상 가격을 올렸다.

테슬라는 15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소비자들이 합리적인 가격의 전기차를 보다 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글로벌 라인업을 표준화하고 모델별 트림 패키지를 간소화하기로 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테슬라의 이번 가격 조정으로 모델3의 기본 트림 ‘스탠더드 레인지’ 판매가격은 3만 8990달러(약 4594만원)으로 낮아졌다고 로이터가 전했다.

반면 준대형 세단 모델S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델X은 ‘스탠더드 레인지’를 없애고, 상위 트림인 ‘롱 레인지’와 ‘퍼포먼스’만을 팔기로 해 소비자 입장에선 구매가격이 높아졌다. ‘롱 레인지’ 기준으로 모델S의 판매가는 7만 9990달러, 모델X는 8만4990달러다.

이에 앞서 테슬라는 모델S·X·3 등 3개 차종의 올 2분기 배송량이 전분기대비 51% 늘어난 9만 5200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약 80%가 현재 테슬라가 주력 판매차량으로 삼고 있는 모델3다.

테슬라는 “기존 주문량이 밀린 가운데 3분기를 시작했다”며 앞으로도 차량 판매량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