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폭 두목이 “수년간 경찰 접대했다” 진정

입력 : ㅣ 수정 : 2019-07-16 18: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전지역 S파 조폭 두목 강모(38)씨가 “수년간 경찰관들에게 금품 제공과 성접대를 했다”고 진정해 대전지방경찰청 감찰계에서 사실확인에 나섰다. 진정은 서울지방경찰청으로 접수돼 지난달 말 해당 경찰관들이 소속된 대전지방경찰청으로 이첩됐다.

강씨는 진정서에서 “2009년쯤부터 2017년 5월까지 대전지역 경찰관 2명에게 수십 차례에 걸쳐 술 및 성관계 접대, 명품 옷 등을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강씨는 대전에서 룸살롱 등을 운영하며 2017년 5월 마약 투약 등 혐의로 구속돼 수감 중이다.

대전경찰청 감찰계는 수감 중인 강씨를 한 차례 면담한데 이어 조만간 해당 경찰관 2명을 상대로 사실확인에 나설 계획이다.

강씨가 지목한 경찰관들은 “사실무근이다. 강씨의 또다른 범죄를 추가해 형벌이 커지자 보복성 진정을 했다”고 부인했다.

대전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