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김기동 부산지검장 사의...윤석열 2년선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9-07-16 10:43 부산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 지명으로 선배 기수들의 사퇴가 이어지는 가운데 김기동(55·사법연수원 21기) 부산지검장이 16일 사의를 표명했다.

김 지검장은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연수원 2년 선배다.

김 지검장은 이날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게 사퇴 의사를 밝히고,검찰 내부 게시판에도 사직 인사 글을 올렸다.

김 지검장은 “검찰은 인재가 넘쳐나는 유능한 조직이다.어려움이 많겠지만 검찰총장님을 중심으로 충분히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검찰이 크게 변화해 국민 신뢰를 얻어나가는 모습을 보면서 박수를 보내고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경남 진주가 고향인 김기동 지검장은 1995년 서울 남부지청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해 대구지검 의성지청장,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부산지검 동부지청장,방위사업 비리 정부합동수사단장,검찰총장 직속 부패범죄특별수사단장 등을 지냈다.

2013년 부산지검 동부지청장 시절에는 원전 비리수사단을 이끌었다.

부산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