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정용기 “자존심만 내세운 조선의 무능한 임금”에 文 비유

입력 : ㅣ 수정 : 2019-07-16 10: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경원 “대통령 강경발언, 일본엔 꽃놀이패”
밝은 표정의 나경원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7.16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밝은 표정의 나경원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7.16
뉴스1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강경한 태도를 보이는 것은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1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직접 일본에 강경대응에 나서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며 “정권의 정신승리에 도움이 될런지 모르겠지만 오히려 사태해결이 요원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직접 ‘강대강 대치’로 끌고 가는 건 일본 정부 입장에선 오히려 꽃놀이패가 될 수 있다”며 “거친 설전과 치열한 다툼은 외교라인이나 각 부처에 전적으로 맡기고 문 대통령은 차분함을 유지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전날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를 겨냥해 “역사에 역행하는 대단히 현명하지 못한 처사”라며 “결국 일본 경제에 더 큰 피해가 갈 것임을 경고해둔다”라고 이례적으로 강경한 발언을 한 데 대한 평가다.
원내대책회의 들어서는 나경원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정용기 정책위의장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들어서고 있다. 2019.7.1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원내대책회의 들어서는 나경원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정용기 정책위의장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들어서고 있다. 2019.7.16
연합뉴스

정용기 한국당 정책위의장은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현실적인 힘의 차이를 인정하지 않고 힘도 없으면서 자존심과 왕실의 체면만 내세웠던 조선의 무능한 임금들이 떠오르는 게 저만은 아닐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책으로 수입처 다변화와 국산화, 기술자립을 거론한 것에 대해 “공허한 공자님 말씀”이라며 “마치 싸움에 나선 장수처럼 독전하는 그 순간 감정적 카타르시스가 있을진 모르겠지만 이 문제를 푸는 데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