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차 훔쳐 900㎞ 내달리며 연료까지 훔친 ‘간 큰 아이 넷‘

입력 : ㅣ 수정 : 2019-07-16 06: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이들이 훔쳐 타고 가출한 한 아이 아빠의 사륜구동 자동차. 뉴사우스웨일스주 경찰 제공 BBC 홈페이지 캡처

▲ 아이들이 훔쳐 타고 가출한 한 아이 아빠의 사륜구동 자동차.
뉴사우스웨일스주 경찰 제공
BBC 홈페이지 캡처

아이들이 집을 나갔다. 그런데 그냥 부모를 안절부절하게 하려고 잠깐 철부지 행각을 벌인 것이 아니었다. 한 아빠의 자동차를 훔쳐 몰아 900㎞나 내달렸다. 도중에 주유소에 들러 휘발유까지 훔쳤다.

호주의 10∼14세 아이들이 14일(이하 현지시간) 거주지에서 900㎞나 떨어진 곳에서 무사히 발견됐다고 영국 BBC 방송 등이 15일 보도했다. 14세 소년 한 명과 13세 소년 둘, 10세 소녀 등 넷은 밤 10시 40분쯤 뉴사우스웨일스(NSW) 그래프턴에서 현지 경찰의 눈에 띄었다. 경찰은 아이들이 운전한 사륜구동 승용차도 그래프턴 서쪽에 있는 귀디르 고속도로에서 발견해 압수했다.

경찰은 이들이 지난 13일 밤 거주지인 퀸즐랜드 그레이스미어에서 10시간가량 운전해 900㎞ 떨어진 그래프턴까지 이동한 것으로 보고 있다. 차 주인은 아이 한 명의 아버지인 것으로 확인됐다. 철부지들 가운데 한 명은 가족에게 작별 인사 쪽지도 남겼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은 덧붙였다.

경찰은 낚싯대와 돈(얼마인지 BBC는 보도하지 않았다)을 챙겨 떠난 이들이 거주지에서 140㎞ 떨어진 퀸즐랜드주 바나나 마을의 고속도로 휴게소에 들러 연료를 훔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들을 기소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혐의를 적용할지는 언급하지 않았다고 방송은 전했다.

휴게소 직원은 시드니에서 발간되는 데일리 텔레그래프와의 인터뷰를 통해 폐쇄회로(CC)-TV 동영상을 보면 누군가 기름을 가득 넣고 달아나기 전에 보통의 운전자처럼 굴었다며 “그는 진짜로 작았다. (운전석에 앉아도) 창문 위로 보이지 않을 정도였다”고 말했다.

그 뒤 경찰은 그래프턴 근처 글렌 이네스에서 문제의 차량을 발견하고 뒤쫓다가 너무 나이 어린 운전자를 겁에 질리게 만들어 사고라도 일으킬까봐 추격을 그만 뒀다. 하지만 그래프턴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아이들은 차 문을 걸어 잠그고 있었고, 경찰은 조금의 완력을 사용해야 했다.

아이들은 번갈아가며 운전대를 잡았는데 그레이스미어에서 그래프턴까지는 안 쉬고 달리면 10시간 정도 걸리는 거리다. 한 경찰관은 “정말 대단한 여정이다. 그 나이라면 아주 긴 거리”라고 말했다.

경찰은 부모가 입회하면 심문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퀸즐랜드와 뉴사우스웨일스에서는 17세 이상이 돼야 운전면허를 딸 수 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