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만 “주방공유 규제 완화 공무원 업어 드리고 싶다”

입력 : ㅣ 수정 : 2019-07-16 00: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용만 “주방공유 규제 완화 공무원 업어 드리고 싶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15일 서울 양천구 목동 서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에서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박 회장은 식약처가 지난 11일 정보통신기술(ICT) 규제샌드박스 심의위원회를 통해 1개 주방을 여러 사업자가 이용할 수 있도록 규제를 한시적으로 완화하는 조치를 취한 데 대해 “공무원 한 분 한 분 다 업어 드리고 싶은 심정”이라며 이 처장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왼쪽부터 김기웅 심플프로젝트컴퍼니 대표, 박 회장, 이 처장, 양승만 그래잇 대표.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 박용만 “주방공유 규제 완화 공무원 업어 드리고 싶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15일 서울 양천구 목동 서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에서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박 회장은 식약처가 지난 11일 정보통신기술(ICT) 규제샌드박스 심의위원회를 통해 1개 주방을 여러 사업자가 이용할 수 있도록 규제를 한시적으로 완화하는 조치를 취한 데 대해 “공무원 한 분 한 분 다 업어 드리고 싶은 심정”이라며 이 처장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왼쪽부터 김기웅 심플프로젝트컴퍼니 대표, 박 회장, 이 처장, 양승만 그래잇 대표.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15일 서울 양천구 목동 서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에서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박 회장은 식약처가 지난 11일 정보통신기술(ICT) 규제샌드박스 심의위원회를 통해 1개 주방을 여러 사업자가 이용할 수 있도록 규제를 한시적으로 완화하는 조치를 취한 데 대해 “공무원 한 분 한 분 다 업어 드리고 싶은 심정”이라며 이 처장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왼쪽부터 김기웅 심플프로젝트컴퍼니 대표, 박 회장, 이 처장, 양승만 그래잇 대표.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2019-07-16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