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승리 의혹’에 아오리라멘 매출 반토막”…前점주들 소송

입력 : ㅣ 수정 : 2019-07-15 20: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밤샘 조사 마친 승리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빅뱅 멤버 승리가  지난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조사를 마친 뒤 청사를 나오고 있다. 2019.3.1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밤샘 조사 마친 승리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빅뱅 멤버 승리가 지난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조사를 마친 뒤 청사를 나오고 있다. 2019.3.15 연합뉴스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의 유명세에 힘 입어 이른바 ‘승리 라멘’으로 큰 인기를 끌었던 ‘아오리라멘’의 전 점주들이 마약과 폭력 논란 등으로 얼룩진 ‘버닝썬 사태’의 여파로 매출이 반 토막이 났다며 아오리라멘 본사를 상대로 소송을 냈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박모씨 등 아오리라멘 점주 2명은 서울중앙지법에 아오리라멘 본사인 ‘아오리에프앤비’를 상대로 각각 1억 6942만원을 물어내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이들은 소장에서 “가맹계약의 특수성에 따라 가맹사업자 외에 가맹본부에도 명성유지 의무가 인정되는데 피고와 승리는 버닝썬 사태를 초래함으로써 이런 의무를 위반했다”면서 “그에 따라 원고들이 입은 손해를 배상할 의무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해 9월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162㎡(49평) 규모의 아오리라멘 가맹점을 열었다가 버닝썬 사태 이후로 매출이 급락해 올 4월 말 결국 매장을 닫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소장을 통해 “아오리라멘 설립 무렵부터 승리는 다수의 TV 프로그램 등을 통해 아오리라멘 가맹 사업이 자신의 운영하는 사업인 점과 자신의 사업적 성공을 밝히며 적극 홍보했다”면서 “아오리라멘은 승리의 홍보로 약 1년 6개월 만에 전국 40여개의 가맹점을 거느린 가맹본부로 성장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업 후 넉 달가량은 월평균 6700만원 상당의 매출액을 올렸지만 버닝썬 사태 이후인 올 2월부터는 매출이 반 토막 이상 나 심각한 적자 상태에 빠졌다고 주장했다.

전 점주들은 “올 1월 버닝썬 사건으로 승리의 마약·성 접대 등 각종 의혹들이 제기됐다”면서 “아오리라멘 불매운동으로 이어져 2월부터는 매출이 급락해 매달 심각한 적자 상태가 됐다”고 밝혔다.

이들이 법원에 증거로 제출한 해당 가맹점 매출표에 따르면 지난해 10월부터 지난 1월 평균 월 매출액은 6767만원이었으나 버닝썬 사태 이후 월 매출액이 급격히 하락해 4월에는 2339만원에 그쳤다.

이들이 청구한 금액은 버닝썬 사태로 피해를 봤다는 매출액에 애초 계약대로 매장을 유지했을 경우 벌어들였을 영업이익을 합한 금액으로 전해졌다.

과거 승리의 아오리라멘 본사 지분은 5%, 승리 등이 대표로 있는 투자회사 유리홀딩스의 지분은 39%에 달했다. 버닝썬 사태로 물의를 빚은 승리는 대표직을 내려놓았다.

소송의 첫 변론은 다음달 30일이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