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수영대회서 女수구선수 ‘몰카’ 찍은 日 관람객

입력 : ㅣ 수정 : 2019-07-15 07: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0대 남성, 다른 관람객 신고로 덜미
오늘 출국…경찰, 기소의견 송치할 듯
공 빼앗기는 수구 대표팀 대한민국 여자 수구 대표팀 김예진 선수가 14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수구 예선 B조 대한민국-헝가리 경기에서 헝가리 선수에게 공을 빼앗기고 있다. 2019.7.14/뉴스1 *사진은 본문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공 빼앗기는 수구 대표팀
대한민국 여자 수구 대표팀 김예진 선수가 14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수구 예선 B조 대한민국-헝가리 경기에서 헝가리 선수에게 공을 빼앗기고 있다. 2019.7.14/뉴스1
*사진은 본문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찾은 일본인 관람객이 여자 수구선수의 신체를 몰래 촬영하다가 적발됐다.

광주 광산경찰서는 14일 성폭력범죄처벌특례법 위반(카메라 등을 이용한 촬영) 혐의로 일본인 A(37)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이날 광산구 남부대에 있는 광주세계수영대회 수구 경기장에서 불특정 다수 여자 선수를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관람객 출입금지 구역에 별다른 제지를 받지 않고 몰래 숨어들어 경기를 앞두고 준비운동을 하는 선수들의 특정 신체 부위를 동영상으로 촬영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다른 관람객이 신고하면서 덜미가 잡혔다.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A씨는 예정된 일정에 따라 15일 오전 일본으로 출국한다. 경찰은 A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광주 최치봉 기자 cbchoi@seoul.co.kr
2019-07-15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