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시작되는데 런던 히드로 공항 근로자들 엿새 파업 예고

입력 : ㅣ 수정 : 2019-07-13 06: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로이터 자료사진

▲ 로이터 자료사진

본격적인 휴가철이 다가오는데 영국 런던 히드로 공항 근로자들이 파업을 예고했다.

고객 서비스, 엔지니어링, 경호인력 등 모두 4000여명의 근로자가 가입한 유나이트 노동조합은 임금 인상을 요구하며 오는 26일과 27일 8월 5일과 6일, 23일과 24일 엿새 동안 파업을 예고하면서 여름철 여행 대란을 불러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노조는 18개월 임금을 평균 2.7% 인상해 달라는 요구안이 사측에 의해 거부당하자 여덟 차례 투표를 실시해 파업에 돌입하라고 결의했다고 밝혔다.

히드로 공항은 비상 계획을 수립해 공항을 정상하고 안전하게 가동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 간부인 웨인 킹은 “히드로 공항의 원만한 운영에 필수적인 노동자들에게 뿌리 깊은 임금에 대한 불만이 있다”고 말했다. 노조는 또 같은 일을 하는데도 임금 인상률이 저마다인 데다 존 홀랜드카예 공항 사장이 지나치게 높은 임금을 받는 데 대한 불만도 작용했다고 했다. 이 회사의 연례 보고에 따르면 지난해 홀랜드카예의 임금 인상률은 103.2%로, 2017년 210만 파운드였던 봉급이 지난해 420만 파운드로 뛰었다. 오래 근무할수록 상여금 인상률이 올라가는 임금 계약 덕분이었다.

그런데 이 공항에서 일하며 가장 낮은 임금을 받는 노동자들은 하루 보너스가 3.75 파운드에 불과했다.

공항 측은 노조에게 협상 테이블에 돌아와 이견을 해소하자고 압박했다. 고객과 가장 밀접하게 접촉하는 근로자들의 70% 이상에게 평균 4.6%의 임금을 인상하는 수정안을 제시했다고 압박했다. 협상이 결렬되더라도 일년 중 가장 바쁜 이때 항공기가 안전하게 이착륙할 수 있는 비상 대책이 이미 마련돼 있다고 자신만만해 했다고 영국 BBC가 전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