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쥐가오리 다이버에게 다가와 “꼬챙이 뽑아주세요”

입력 : ㅣ 수정 : 2019-07-13 05: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BBC 동영상 캡처

▲ BBC 동영상 캡처

쥐가오리 한 마리가 다이버들에게 다가와 도와달라고 몸짓으로 호소하는 귀한 동영상이 포착됐다.

호주 서부 닝갈루 환초(環礁)에서 촬영됐는데 심해 다이버 제이크 윌튼과 몬티 홀스가 이런 특별한 교감의 순간을 만끽했다고 영국 BBC가 12일(현지시간) 전했다. 너비가 3m로 근처에서 잠수하는 다이버들이 프렉클스라고 이름 붙인 이 암컷 쥐가오리는 둘에게 다가와 몸을 눕힌 채 양쪽 지느러미 끝을 펄럭이며 오른 쪽 눈 아래 꼬챙이가 꽂혔음을 알리기에 열심이었다. 계속 같은 동작을 되풀이함으로써 확실한 메시지를 전해 제법 영리하다는 점을 알 수 있다.

윌튼이 꼬챙이를 뽑을 때까지 얌전히 있었고 뽑은 뒤에도 한동안 그 자세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마치 작별 인사를 하는 것 같았다고 홀스는 말했다. 그는 또 “분명히 그 쥐가오리는 상황을 완벽히 알고 있었다. 물 속에서 한 경험 가운데 최고의 순간이었다”고 돌아봤다.

쥐가오리는 편평하고 넓으며 마치 날개 같은 육질의 커다란 가슴지느러미를 가지고 있는데 마귀의 뿔 같기도 한 가슴지느러미는 머리의 앞부분에서 머리지느러미로 돌출한다. 길고 채찍 같은 꼬리를 가지고 있으며 몇몇 종에서는 여기에 하나 이상의 자극성 가시가 달려 있다.

가장 작은 모불라 디아볼리스는 60㎝밖에 자라지 않지만 가장 큰 만타 비로스트리스는 너비 7m 이상으로 자란다. 갈색이나 검은색을 띠며 매우 힘이 세지만 공격적이지 않다. 동영상에서 보듯 서양에 전래되는 얘기처럼 진주조개를 캐는 잠수부들을 에워싸서 잡아먹는 일은 없다.

한편 닝갈루 환초 일대는 살아있는 어류 가운데 가장 큰 고래상어가 서식하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확인된 개체 가운데 가장 큰 것은 길이 12.65m, 무게가 21.5t이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