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산업부 “日, 한국 수출통제제도 문제 삼아”

입력 : ㅣ 수정 : 2019-07-12 23: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일 양자실무협의 결과, 발표 내용은?’ 이호현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정책관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한?일 양자실무협의 결과발표를 하고 있다. 2019.7.12/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일 양자실무협의 결과, 발표 내용은?’
이호현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정책관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한?일 양자실무협의 결과발표를 하고 있다. 2019.7.12/뉴스1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반도체 소재 3개 품목의 수출규제를 단행한 데 대해 자신들의 문제가 아닌 한국의 수출통제제도와 양자협의체 비진행에 따른 신뢰성 저하를 문제로 삼았다고 12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밝혔다. 일본은 구체적인 근거를 제시하지는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이후 12일 일본 도쿄에서 처음 성사된 양자협의에서 한국 정부는 일본 측에 조치의 배경과 근거를 묻고 우리 측 입장을 자세하게 설명했다.

산업부 이호현 무역정책관은 양자협의가 끝난 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뤄진 브리핑에서 “문제를 제기할 부분에 대해서는 충분히 상당 부분 제기했다”면서 “하지만 입장 차는 여전히 있다”고 말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