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남산케이블카 운행 중 고장나 안전펜스 충돌…7명 부상

입력 : ㅣ 수정 : 2019-07-13 02: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남산케이블카 운행 중 고장나 안전펜스 충돌…7명 부상 연합뉴스

▲ 서울 남산케이블카 운행 중 고장나 안전펜스 충돌…7명 부상
연합뉴스

서울의 대표 관광상품인 남산 케이블카가 승강장으로 내려오던 도중 기기 고장으로 안전 펜스와 충돌해 7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12일 오후 7시 15분쯤 남산 케이블카가 승강장으로 내려오던 중 안전펜스에 부딪혔다. 이 사고로 탑승했던 승객 가운데 7명이 다쳤고 이 중 5명이 인근 병원으로 실려갔다. 현재까지 큰 부상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확인된 부상자는 남성 3명, 여성 4명으로 이 중에는 필리핀·일본 국적 외국인도 각각 1명씩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현장에 있던 직원 1명도 가벼운 상처를 입어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고 케이블카 업체 관계자는 전했다.

남산케이블카는 평소 오후 11시까지 운행을 하지만, 이날 사고 이후 케이블카 운행은 중단된 상태다.

케이블카를 운영하는 한국삭도공업 측은 사고 직후 ‘금일 기계 정비로 인하여 운행이 중단되었다. 상·하부 매표실에서 전액 환불 조치해 드리고 있다. 불편을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는 내용을 한국어, 영어, 중국어로 적어 안내했다.

미리 케이블카 탑승 티켓을 구매한 뒤 이날 오후 9시 50분께 매표소에 온 외국인 관광객들은 “무슨 문제가 있냐”, “왜 케이블카 운행을 하지 않냐”고 물은 뒤 당황한 표정으로 발걸음을 돌리기도 했다.

경찰과 소방당국 등은 남산 정상에서 내려오던 케이블카가 기기 고장으로 승강장에 제대로 멈춰서지 못하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