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낭떠러지 차량서 母子 구조

입력 : ㅣ 수정 : 2019-07-12 19: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2일 오후 2시 45분쯤 경기 광주시 오포읍 한 주차장 인근에서 “차가 낭떠러지에 걸쳐져 있다”는 다급한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경찰이 출동해보니 승용차 한 대가 4m 높이 낭떠러지에서 앞바퀴 두 개가 허공에 떠 있는 모습으로 아슬아슬하게 걸쳐져 있었다.

30대 여성 운전자는 자신이 밖으로 나오는 순간 차가 중심을 잃고 고꾸라질까 봐 옴짝달싹하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뒷좌석에는 두 살배기 아들이 타고 있었다.

경찰은 우선 차체 중심을 뒤쪽으로 옮겨야 한다고 판단, 뒷문을 연 뒤 한 명씩 문을 잡아당기며 구조 작업에 돌입했다.

차량 무게 중심이 뒤쪽으로 쏠리는 동안 경찰 한 명이 유아용 시트에 있던 아이를 구조했고, 아들이 무사히 밖으로 나온 것을 확인한 운전자는 그제야 다른 경찰의 안내에 따라 침착하게 차에서 빠져나왔다.

경찰 관계자는 “운전자가 주차하려다가 실수로 액셀을 밟아 사고를 낸 것으로 보인다”며 “다친 사람이 없어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