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신격호 명예회장, 건강 회복.. 11일만에 퇴원

입력 : ㅣ 수정 : 2019-07-12 17: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롯데그룹은 최근 건강 악화로 서울 아산병원에 입원했던 신격호(96) 명예회장이 11일 만에 퇴원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신 명예회장은 오후 3시쯤 퇴원해 거처인 서울 중구 롯데호텔로 이동했다. 신 명예회장은 법원 결정에 따라 지난달 거주지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소공동 롯데호텔로 옮겼으나 이후 건강이 나빠져 지난 2일 서울 아산병원에 입원했다. 당시 신 명예회장은 기력이 약해져 음식 섭취를 제대로 하지 못해 영양 공급을 위해 케모포트(중심정맥관) 시술을 받았다. 케모포트 시술은 체내에 삽입한 중심정맥관을 통해 약물이나 영양제 등을 지속해서 주입할 경우에 사용한다.

롯데그룹은 “신 명예회장은 입원 후 기력이 회복돼 퇴원해도 좋다는 의사 소견을 받았다”며 “후견인은 신 명예회장이 워낙 고령인 만큼 퇴원 후에도 건강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신 명예회장의 후견인이 전해왔다”고 설명했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