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군 공항 이전 ‘주변지역’ 군위·의성군 전체 지정

입력 : ㅣ 수정 : 2019-07-12 16: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륙 준비하는 FA50 국산 전투기 FA50이 제8전투비행단 활주로에서 이륙을 위해 활주로를 달리고 있다. 공군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륙 준비하는 FA50
국산 전투기 FA50이 제8전투비행단 활주로에서 이륙을 위해 활주로를 달리고 있다.
공군 제공

대구 군 공항 이전으로 지원을 받게 될 ‘이전 주변지역’이 12일 확정됐다. 정부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제1회 대구 군 공항 이전사업 지원위원회’를 열고 ‘대구 군 공항 이전 주변지역’과 ‘지원위원회 운영규정’ 등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대구 군 공항 이전 후보지는 경북 군위군 우보면 일대, 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 일대 등 2곳이다. 위원회는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부합하고, 해당되는 지자체 전체 지역의 발전에 부응할 수 있도록 ‘군위군 우보면’의 이전 주변지역은 ‘군위군 전체지역’으로, ‘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의 이전 주변지역은 ‘의성·군위군 전체지역’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전 주변지역으로 지정되면 국고보조금 등의 지원 특례가 적용된다. 그 동안 이전 주변지역 범위를 전투기 등이 유발하는 소음의 영향 정도에 따라 좁게 잡을 것인지, 해당 지역 전체로 정할지가 쟁점이었는데 결국 ‘주변 전체지역’으로 넓게 잡은 것이다.

올 하반기에 개최될 다음 위원회에서는 이전 후보지역 주민 공청회를 거치고 관계 중앙행정기관과 지방자치단체간 협의를 통해 마련한 ‘이전 주변지역 지원계획’을 심의·의결할 예정이다.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은 이날 회의에서 “대구 군 공항 이전주변지역의 지원계획이 소음피해 예방과 지역 주민의 복리증진에 기여함은 물론, 주민들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방향으로 마련될 수 있도록 이전 후보지역 여론을 꼼꼼히 살펴달라”고 당부했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