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비금속·기계·車업종서 日보다 부가가치 창출능력 떨어져”

입력 : ㅣ 수정 : 2019-07-12 14: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과 일본의 수출 경쟁력을 비교했을 때 비금속·기계류 품목과 자동차를 비롯한 운송 제품에서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부가가치 창출 능력이 부족한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진행된 ‘기업통계 평가, 분석 및 과제 세미나’에서 홍현정 통계청 사무관은 한국의 대(對)일본 부가가치 무역특화지수(TSI)를 분석하며 이같이 밝혔다. 부가가치 TSI는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부가가치 창출 경쟁력을 나타내는 지표로 1에 가까울수록 부가가치를 만들어내는 경쟁력이 강하다는 의미다. 반대로 마이너스 1에 가까울수록 수출을 하기에는 경쟁력이 약하다는 것을 뜻한다.

2015년 기준 일본과의 교역에서 한국의 총 부가가치 TSI는 -0.1로 경쟁력이 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품목별로는 텅스텐,베릴륨 등 비금속과 이를 활용한 합금·탄화물 등이 포함한 기타 비금속 제품의 부가가치 TSI가 -0.5로 가장 낮았다. 선박 등 기타 운송장비는 부가가치 TSI가 -0.5였고, 자동차 업종은 -0.3이었다. 미국이나 중국과의 교역에서 자동차가 부가가치 TSI 최상위 업종에 꼽히는 것과 상반된다.

기계류 역시 대일 교역에서 부가가치 TSI가 -0.4로 일본과 비교해 부가가치 창출 능력이 부족한 분야로 꼽혔다. 반면 경쟁력이 있는 품목으로는 섬유·의류(0.5)와 컴퓨터·전자·광학(0.4)이 제시됐다.

홍 사무관은 “부가가치 TSI는 기술력을 감안한 부가가치 측면에서의 수출 경쟁력을 보여준다”며 “한국은 수출의존도가 높은 만큼 세부 수출 경쟁력 강화방안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신지성 통계청 사무관이 발표한 ‘한국-OECD 주요국의 신생·소멸 및 고성장 기업 비교분석’에 따르면 한국의 연평균 신생 기업 증가율과 소멸기업 증가율 차이가 3.0%포인트로 주요 OECD 국가 대비 기업활동이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설립 문턱이 가장 낮은 국가로 꼽히는 영국은 신생기업 증가율과 소멸기업 증감률 차이가 5.1%포인트, 이탈리아는 0.4%포인트였다.

또 최근 3년간 상용 근로자가 연평균 10% 이상 증가한 고성장 기업 수는 한국이 독일, 영국에 이어 3번째로 많았고, 고성장 기업 중 사업자등록을 한지 5년이 안 된 이른바 ‘가젤기업’의 수는 7개국 가운데 한국이 가장 많았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