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야 문화권서 나온 집모양토기 6점 한자리에

입력 : ㅣ 수정 : 2019-07-12 14: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덤 아닌 곳 출토, 삼국지 동이전의 기록과 유사한 형태
가야 문화권에서 출토한 집(家) 모양 토기 6점이 한자리에 모인다.

국립김해박물관은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와 함께 테마전시실에서 기획전 ‘가야의 집’을 12일부터 9월 1일까지 연다.

이번 전시회는 연구소가 금관가야 왕궁터로 추정되는 경남 김해 봉황동 유적(사적 제2호)에서 지난해 발견한 토기를 일반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자리다. 4∼5세기에 제작한 것으로 추정되는 이 토기는 높이 6∼7㎝ 정도로, 지면에 밀착해 건물을 올린 ‘지면식’이다. 앞서 나온 집모양토기 대부분은 바닥에 기둥을 세우고 마루를 높게 쌓은 ‘고상식’이다.

봉황동 유적에서 발견한 집모양토기는 지금으로부터 1500년 전에 해당하는 집자리 근처에서 나온 것으로 추정된다. 다른 집모양토기가 주로 무덤에서 발견된 것과 대조되어 발견 당시 크게 주목을 받았다. 박물관 측은 “삼국지 동이전의 기록과 유사한 형태”라고 설명했다.

전시에서는 박물관이 소장한 창원 석동 출토 집모양토기, 함안 소포리 출토 집모양토기와 부산 정관박물관에 있는 기장 용수리 출토 ‘도기 집모양 명기’(부산유형문화재 제199호)도 함께 공개한다. 상태가 좋지 않은 창원 다호리 출토 집모양토기는 복원품을 전시한다. 대구 현풍에서 나온 집모양 토기 복제품도 함께 한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