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2함대 침입사건 은폐 논란…김중로 “청와대·국방부 정무적 판단했을 수도”

입력 : ㅣ 수정 : 2019-07-12 14: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대 골프장이 얼마나 깊은지 모르나 오리발을 쓸 만큼 깊은 연못은 없다”
김중로(오른쪽) 바른미래당 의원이 12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4일 평택 해군 제2함대사령부 내 무기고 거동수상자 접근 사건에 대해 경계작전 실패와 은폐 시도를 지적하고 있다. 2019.7.12 연합뉴스

▲ 김중로(오른쪽) 바른미래당 의원이 12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4일 평택 해군 제2함대사령부 내 무기고 거동수상자 접근 사건에 대해 경계작전 실패와 은폐 시도를 지적하고 있다. 2019.7.12 연합뉴스

지난 4일 밤 경기 평택에 있는 해군2함대사령부 무기고 인근에서 거동수상자가 도주하는 사건과 관련 군이 이를 은폐하려 했던 사실이 드러나면서 청와대와 국방부가 정무적 판단으로 조용히 덮으려 했을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김중로 바른미래당 의원은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대 골프장 입구 아파트 울타리 아래에서 ‘오리발’이 발견됐지만 (군이) 골프장 근무자 것으로 판단해 자체적으로 조사를 종료했다. 진실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군 장성 출신인 김 의원은 “부대 골프장이 얼마나 깊은지 모르나 오리발을 쓸 만큼 깊은 연못은 없다”며 “2함대 울타리를 보면 훈련받은 병사는 쉽게 넘어올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해군은 오리발에 대해서는 “2함대 체력단련장에서 발견된 것으로 해저용 개인 장비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건이 발생한 지 일주일이 지난 현재까지 거동수상자 색출에 실패했다”며 “군령권의 수장인 합참의장은 어젯밤 본 의원이 연락을 취할 때까지 해당 사항을 인지조차 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거동수상자를 검거하지 못한 상황에서 해당 부대는 적극적인 검거작전을 지속하지 않았다”며 “그런 와중에 지휘통제실에 근무하던 영관급 장교가 부하인 병사를 거수자로 만들기 위해 허위자백을 지시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공혐의점이 없다고 결론 내린 데 대해 청와대와 국방부의 정무적 판단이 작용했을 가능성’을 기자들이 묻자 “그럴 수도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침투 문제는 즉각적으로 청에 보고된다. 시스템으로 돼 있다”며 “그렇기 때문에 이것은 대공혐의점이 없다고 청와대에 이야기했을 수도 있고 안 했을 수도 있으며 청와대도 조용히 덮으라고 했을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국방부와 청와대 국가안보실 등에 대한 종합적인 국정조사를 요구했다. 그는 “동해, 서해에서 연이어 발생한 경계실패, 그리고 이번 사건을 은폐하려 한 정황 등으로 볼 때 군의 자정능력이 한계를 넘어선 것 같다”고 꼬집었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