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주대환 혁신위원장 사퇴…“당 깨려는 세력에 분노”

입력 : ㅣ 수정 : 2019-07-11 15: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대환 바른미래당 혁신위원장이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위원장직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 주대환 바른미래당 혁신위원장이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위원장직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의 쇄신 작업을 주도할 혁신위원회가 공식 출범 10일 만에 위원장이 자진 사퇴했다. 혁신위 출범 전부터 위원 구성과 활동 방향 등을 놓고 당 지도부와 의원들끼리 의견이 갈렸던 바른미래당이 또다시 내홍에 빠질 것으로 보인다.

주대환 위원장은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혁신위원장 자리를 내려놓고자 한다”고 밝혔다.

주 위원장은 “바른미래당에서 혁신위원장을 맡아달라는 제안을 받았을 때 큰 기대를 가졌다. 몇 달 간의 내홍을 멈추고, 계파 갈등을 그만두고, 미래를 향해서 당의 발전 전략을 마련해달라는 주문으로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그러나 주 위원장은 “그런데 (혁신위) 활동 기간 중에 제가 본 것은 계파 갈등의 재연”이라면서 “혁신위 안에서 그대로 (계파 갈등이) 재연되는 모습에 매우 크게 실망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젊은 혁신위원들을 뒤에서 조종해 당을 깨려는 검은 세력에 크게 분노를 느끼고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 저는 역부족을 느끼고 (혁신위원장)직에서 물러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바른미래당은 혁신위 구성 방식과 활동 방향 등을 놓고 지도부끼리 이견을 드러냈다. 오신환 원내대표를 포함한 하태경·이준석·권은희·김수민 최고위원은 정병국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혁신위 구성을 요구했다. 하지만 손학규 당 대표와 바른정당계 인사들이 이에 반대했다.

우여곡절 끝에 주대환 ‘플랫폼 자유와 공화’ 공동의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혁신위를 구성했지만 양측의 신경전은 계속됐다.

주 위원장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에게 “혁신위가 미래 비전과 당 발전 전략을 내놓지 않고 딱 하나의 단어 ‘손학규 퇴진’만 이야기한다”면서 “그것을 이야기하는 분들이 혁신위원들의 절반이 된다”고 지적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