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그리샴 백악관 대변인 北경호원들과 몸싸움 불사한 이유

입력 : ㅣ 수정 : 2019-07-01 08: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BBC 동영상 캡처

▲ BBC 동영상 캡처

백악관의 새 대변인으로 임명된 지 얼마 안된 스테파니 그리샴이 3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남쪽지역 자유의 집에서 무릎을 맞대고 대화할 때 북한 경호원들과 몸싸움을 하는 동영상이 눈길을 끌고 있다.

멜라니아 여사의 수행원으로 일하다 지난 25일 세라 샌더스의 후임으로 백악관 대변인에 발탁된 그리샴은 곧바로 트럼프 대통령의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와 방한 일정을 수행했다. 그녀는 군사분계선을 넘나든 두 정상이 판문점 자유의 집 안에 들어가 2층 방에서 면담하자 미국 풀 기자들을 방 안에 들어가게 하려고 미국 비밀경호국 요원들과 함께 북한 경호원들을 밀쳐냈다. 그녀는 북한 경호원들을 밀어 붙이며 풀 기자들에게 들어가라고 연신 소리를 질러댔다. 그리샴은 “날 들여보내달라. 저쪽에 내 도움이 필요하다”고 외쳤다. 그 틈을 타 풀 기자들이 방 안에 들어가는 데 성공했다.

영국 BBC는 이 동영상을 소개하며 통상 사진기자와 방송 카메라 기자, 기자들은 트럼프 측근들의 허락을 받고 대통령과 가장 가까운 거리에까지 다가가 생생한 취재를 할 권리를 보장받아왔다고 설명했다.

AP통신과 CNN방송은 그리샴 대변인의 몸에 약간 멍이 들었다고 전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