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털·냄새 잡는다…LG ‘공기청정기 펫’ 출시

입력 : ㅣ 수정 : 2019-07-01 03: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 펫’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 펫’

LG전자가 반려동물을 키우는 고객들을 겨냥해 새로운 공기청정기를 선보였다. LG전자는 30일 토털 유해가스광촉매필터, 펫 모드, 부착형 극세필터 등을 추가한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 펫’을 출시했다. 신제품에 적용된 펫모드를 누르면 공기청정기는 오토모드 대비 풍량을 최대 70%까지 높여 반려동물의 털, 먼지 등을 최대 35% 더 제거한다.

청정면적 기준 62㎡와 100㎡ 2종이다. 신제품은 토털 유해가스광촉매필터를 탑재해 탈취 성능이 강화됐다. 이 필터는 광촉매 기술을 이용해 반려동물 배변 냄새의 주요 성분인 암모니아, 아세트알데히드, 아세트산 등의 유해가스를 누적정화량 기준 기존 모델보다 약 55% 더 제거해 준다. 누적정화량은 필터를 통해 제거되는 유해가스 총량이다. 필터는 형광등이나 햇빛 등에 주기적으로 3시간가량 비쳐 주면 광촉매가 빛과 반응해 유해가스를 분해시킨다. 필터 교체 주기는 약 1년이다.

신제품 색상은 모두 뉴메탈샤인이며 가격은 출하가 기준 62㎡는 119만 9000원, 100㎡는 156만 9000원이다. 이감규 LG전자 H&A에어솔루션사업부장은 “고객들에게 더 나은 삶을 제공하기 위해 고객이 원하는 니즈를 적극적으로 찾아내 제품에 반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2019-07-01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