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이사회, 누진제 개편안 의결…7~8월 전기요금 1만원 인하

입력 : ㅣ 수정 : 2019-06-28 20: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기요금 누진제 개편을 논의하기 위한 한국전력 임시이사회가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전아트센터에서 열렸다. 사진은 이날 서울 서초구 한국전력공사 서초지사 모습. 2019.6.28 연합뉴스

▲ 전기요금 누진제 개편을 논의하기 위한 한국전력 임시이사회가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전아트센터에서 열렸다. 사진은 이날 서울 서초구 한국전력공사 서초지사 모습. 2019.6.28 연합뉴스

매년 7~8월 가구당 전기요금을 1만원 할인하는 주택용 전기요금 개편안이 한국전력 이사회를 통과했다. 정부가 한전 적자분에 대한 보전 방안을 제시해 사외이사들을 설득하면서 논의가 급물살을 탔다. 이로써 7월부터 약 1629만 가구에 적용되는 요금할인이 차질없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한전은 28일 서초구 한전아트센터에서 임시 이사회(의장 김태유 서울대 명예교수)를 열고 민관 태스크포스(TF)가 제시한 전기요금 개편 최종 권고안을 재차 심의한 뒤 ‘전기요금 공급약관 개정안’을 의결했다.

이사회 직후 김태유 서울대 명예교수는 “주택용 전기요금 개편안을 위한 기본공급 약관 개정안이 원안 가결돼었다”고 밝혔다.

지난 21일 열린 이사회에서는 누진제 개편안을 그대로 받아들일 경우 재무 부담에 따른 경영진 배임 가능성이 있다는 의견이 제기 되면서 의사회 의결이 보류된 바 있다.

누진제 개편안이 한전 이사회 문턱을 넘으면서 이제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전기위원회의 심의 및 인가 절차만 남게 됐다. 통상 전기위원회 심의 과정은 1~2일이 소요돼 7월 초부터 새로운 요금제가 시행될 전망이다. 절차가 다소 늦어지더라도 전기요금 할인이 소급 적용되기 때문에 7~8월 할인분에는 변함이 없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