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한국당의 저급한 성인지 감수성 참담하다

입력 : ㅣ 수정 : 2019-06-28 01: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유한국당이 그제 개최한 여성당원 행사에서 일부 참가자들이 장기자랑 도중 바지를 내리고 속바지 차림으로 엉덩이춤을 추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속바지에는 ‘한국당 승리’라는 글자가 적혀 있었다. 민망함을 넘어 경악을 금치 못할 저질스런 행동이 제1야당의 공식 행사에 버젓이 등장했다니 참담하기 그지없다. 여성의 정치 참여를 늘리자는 취지의 행사에서 어떻게 여성을 희화화하고 대상화하는 선정적이고 구태의연한 공연을 올릴 생각을 했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가 없다.

더 기막힌 건 행사에 참석한 황교안 대표 등 당 지도부의 반응이다. 황 대표는 공연이 끝난 뒤 “오늘 한 걸 잊어버리지 말고 좀더 연습을 계속하라”고 했다고 한다. 눈앞에서 뻔히 보고도 문제가 뭔지 전혀 몰랐다는 얘기다. 비판이 일자 한국당은 “사전에 예상치 못한 돌발적 행동”이라고 변명했다. 설령 미처 몰랐다손 치더라도 퍼포먼스의 부적절성을 깨달았다면 즉시 유감이든 해명이든 공개적으로 밝혀야 했다. 황당한 공연에 박수가 쏟아지고, 행사 내내 누구도 문제점을 지적하지 않았다는 사실은 한국당의 저급한 성인지 수준뿐만 아니라 혁신의 방향에 대해서도 회의하게 만든다.

한국당이 낮은 성인지 감수성을 보여 준 사례는 이뿐이 아니다. 지난 4월 패스트트랙을 둘러싼 여야 대립 때 문희상 국회의장을 저지하려고 “여성 의원이 막아야 한다”며 성추행 논란을 유도하는 듯이 행동하고 동료 여성 의원에게 모멸적인 언사를 해 물의를 빚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달창’ 발언을 뒤늦게 ‘달빛 창문’이라고 해명했지만, 성인지 감수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황 대표는 여성 친화적 정당을 표방하며, 여성 인재 영입에 적극 나서겠다고 했다. 그러나 퇴행적인 성인지 수준으로는 언감생심이다. 한국당이 진정으로 혁신적인 대안 정당을 희망한다면 시대에 맞는 성인지 감수성부터 제대로 갖추길 바란다.

2019-06-28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