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관여 말라”… 中에 중재역할 맡기나

입력 : ㅣ 수정 : 2019-06-28 01: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협상은 조미가”… 돌연 ‘통미봉남’ 압박
“하노이 노딜 책임 돌리고 입지 강화” 관측

북한 외무성이 27일 한국은 비핵화 협상에 관여하지 말라며 돌연 과거의 통미봉남(通美封南)식 입장을 밝혀 그 의도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외무성 권정근 미국담당국장은 담화에서 “조미(북미) 대화의 당사자는 우리와 미국이며 조미 적대관계의 발생 근원으로 보아도 남조선당국이 참견할 문제가 전혀 아니다”라며 “조미 관계는 우리 국무위원회 위원장 동지와 미국 대통령 사이의 친분관계에 기초하여 나가고 있다”고 했다. 이어 “우리가 미국에 연락할 것이 있으면 조미 사이에 이미 전부터 가동되고 있는 연락 통로를 이용하면 되는 것이고 협상을 해도 조미가 직접 마주 앉아 하게 되는 만큼 남조선 당국을 통하는 일은 절대로 없을 것”이라며 “남조선 당국자들이 지금 북남 사이에도 그 무슨 다양한 교류와 물밑대화가 진행되고 있는 것처럼 광고하고 있는데 그런 것은 하나도 없다”고 했다.

노동당 통일전선부 산하 조국통일연구원 실장도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와의 문답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북유럽 순방 당시 북한에 대화 재개를 촉구한 데 대해 “남조선 당국은 책임을 우리에게 넘겨씌우기에 급급하면서 미국의 장단에 맞장구를 치고 있다”면서 “지난해 온 세계 앞에서 민족자주와 민족자결을 이야기하던 남조선 집권자(문 대통령)의 당당하던 모습은 도대체 어디에 갔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이런 동시다발적 비난은 북한이 지난 2월 하노이 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 원인을 평가하는 과정에서 문 대통령이 미국의 요구를 중심으로 움직이는 한계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판단에서 비롯됐다는 분석이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최근 북중 정상회담을 계기로 중재자 역할을 한국에서 중국으로 넘기는 전략적 변화를 꾀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박병광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책임연구위원은 “한국도 중국도 모두 중재자·촉진자 역할을 원하고 있으니 김정은 위원장이 이를 이용해 자신의 입지를 강화하려는 의도”라고 했다. 정부는 북한의 대남 비난에도 최근 북미 협상 재개 분위기를 유지하고자 ‘로키’로 대응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북한 외무성의 입장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도 기존과 변함이 없다. 조속한 북미 대화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했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2019-06-28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