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핵 대화로 풀고 싶어한다”

입력 : ㅣ 수정 : 2019-06-28 01: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중 정상회담… G20 ‘비핵화 외교전’
시진핑 “金, 비핵화 의지는 변함 없다
북미 3차회담 지지… 유연성 발휘해야”
美 변화 촉구·北 단계적 비핵화 힘 실어줘
文대통령 “북미 조속한 대화 이뤄져야”
김정은 메시지 전한 시진핑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일본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사카 웨스틴호텔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시 주석은 지난 20~21일 방북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났을 때 “비핵화 의지는 변함이 없다”는 취지의 메시지를 전달받았다고 문 대통령에게 전했다. 오사카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정은 메시지 전한 시진핑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일본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사카 웨스틴호텔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시 주석은 지난 20~21일 방북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났을 때 “비핵화 의지는 변함이 없다”는 취지의 메시지를 전달받았다고 문 대통령에게 전했다.
오사카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비핵화 의지는 변함이 없다”며 “대화를 통해 문제를 풀고 싶다”는 취지의 메시지를 전한 것으로 27일 알려졌다.

지난 20~21일 방북해 김 위원장을 만난 시 주석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방문한 일본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회담을 갖고 이런 메시지를 전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시 주석에게 “새로운 전략적 노선에 따른 경제발전과 민생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외부환경이 개선되길 희망한다. 대화를 통해 이 문제를 풀고 싶으며 인내심을 유지해 조속히 합리적 방안이 모색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한국과 화해 협력을 추진할 용의가 있으며 한반도에서의 대화 추세는 변하지 않을 것”이라는 취지의 메시지를 냈다고 시 주석이 전했다.

이날 오사카 웨스틴호텔에서 40분간 열린 두 정상 간 다섯 번째 회담에서 시 주석은 북미 3차 정상회담을 지지한다면서 “대화와 협상을 통해서 (한반도 비핵화가) 이루어져야 한다. 북미 양측이 유연성을 보여 이를 통해 대화가 이루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중국 중앙TV에 따르면 시 주석은 회담에서 “대화와 협상을 통해 단계별, 동시적 원칙에 따라 각자의 합리적 우려를 점진적으로 해결해야만 출구를 찾을 수 있다”면서 “한반도는 비핵화 방향을 견지해야 하고 동시에 북한 측의 합리적인 우려도 중시하고 반응을 보여 줘야 한다”고 했다. 미국이 주장하는 일괄타결식 비핵화가 아닌 북한이 주장하는 행동 대 행동의 단계적 비핵화에 대한 지지를 표명한 셈이다. 시 주석은 “다음 단계로 대화 촉구의 강도를 높여야 한다”면서 “중국은 북미 간 새로운 정상회담을 지지하고 양측이 서로 유연성을 보이면서 대화가 진전을 거두길 바란다”고 했다. 북미 대화의 ‘중재자’를 자임한 시 주석이 북미 양측의 유연성을 강조하면서도 미국이 비핵화 요구 수준을 낮추고 체제 보장 등 상응조치를 내놓을 것을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과 김 위원장의 회담, 북미 친서 교환 등은 북미 대화의 모멘텀을 높였다고 생각한다”며 “북미 간 조속한 대화가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의 방한과 관련, 양국은 외교 채널을 통해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이른 시일 안에 방한해 줄 것을 요청하며 “한국 국민에게 양국관계 발전에 대한 큰 기대를 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오사카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9-06-28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