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지원, 10년 만에 솔로 정규앨범… “좋은 가수·멋있는 선배 얘기 듣고 싶어”

입력 : ㅣ 수정 : 2019-06-27 16: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은지원 V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 은지원 V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본업인 가수로 돌아온 은지원(41)이 10년 만에 솔로 정규앨범을 낸 소감을 밝혔다.

은지원은 27일 새 앨범 ‘G1’ 발매에 앞서 오후 네이버 V라이브와 YG엔터테인먼트 공식 블로그를 통해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는 타이틀곡 ‘불나방’을 비롯해 ‘HOW WE DO’, ‘SEXY’, ‘쓰레기(WORTHLESS)’, ‘HOOLIGAN’, ‘GET READY’, ‘비틀비틀(TIPSY)’, ‘HATE’, ‘비슷비슷해(SAME)’ 등 9곡 전곡 음원 일부가 선공개됐다.

은지원은 “가수 은지원으로서 10년 만에 정규 6집 앨범으로 인사드리게 됐다”고 인사한 뒤 “새 앨범을 통해 나를 제일 솔직하게 표현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타이틀곡 ‘불나방’에 대해서는 “어렸을 때부터 듣고 자란 붐뱁 스타일의 올드스쿨 음악 장르”라며 “어떻게 보면 ‘올드하다’고 느낄 수 있지만 내가 가장 잘할 수 있고 꾸준히 들었던 음악을 못 버리겠더라”고 설명했다.

은지원은 “송민호의 도움을 받아 요즘 추세와 제가 가지고 있던 기존의 바이브 감성을 접목시켰다”면서 “이번 기회에 송민호한테 많이 배웠다. 좋은 경험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음악 작업을 할 때만큼은 밤을 새워도 피곤함이 없고, 곡을 만들 때 1000번 가까이 듣는다”고 말한 은지원은 “10명이든 100명이든 제 음악을 좋아해주시는 분들이 있으면 끝까지 음악을 해야겠다는 마음가짐”이라고 음악적 소신을 밝혔다.

이번 활동 목표에 대해 은지원은 “가수 본업으로 돌아온 만큼 대중들에게 ‘좋은 가수’라는 소리 듣고 싶고, 후배들에게 ‘멋있는 선배’란 칭찬을 듣는 것이 가장 큰 목표”라고 답했다.

은지원의 다채로운 음악 세계를 담아낸 솔로 정규앨범 ‘G1’ 음원은 이날 오후 6시 여러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은지원은 다음달 27~28일 이틀간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콘서트를 열고 팬들을 만난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