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언론이 좌파에 장악 돼 실수하면 크게 보도”

입력 : ㅣ 수정 : 2019-06-27 15: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황교안 대표 ‘인기 최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2019자유한국당 우먼 페스타에서 여성당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19.6.26/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황교안 대표 ‘인기 최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2019자유한국당 우먼 페스타에서 여성당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19.6.26/뉴스1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7일 “언론이 좌파에 장악 돼 있어서 우리가 좋은 메시지를 내놓으면 하나도 보도가 안 되고 실수를 하면 크게 보도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외협력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에서 “실제 우리 당이 하고 있는 것, 우리 당이 나아가는 방향이 국민과 시민사회에 잘 알려지지 않은 부분이 매우 많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우리 당이 하는 일은 다 잘못된 것이고 국민에게 좋지 않은 모습으로 많이 노출되는데, 우리가 잘하고 있는 것들은 보도가 전혀 안 되는 측면이 있다”며 “지금은 환경이 좋을 때보다 3배, 4배 더 힘든 상황이기 때문에 시민사회와의 긴밀한 소통과 커뮤니케이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바름을 추구하면서 부족함을 계속 메워나가고 있다. 지금 완전할 수 없다”며 “시민사회와의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은 일방적으로 말하는 게 아니라 두 번 듣고 한 번 말하는 식의 소통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날 황 대표의 발언은 전날 여성 당원 행사에서 ‘엉덩이춤 퍼포먼스’가 논란이 된 데 대한 불편한 심기를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당시 일부 여성 당원들은 장기자랑 도중 바지를 내린 뒤 속바지를 입은 상태에서 엉덩이춤을 췄다. 속바지에는 ‘한국당 승리’라는 글자가 하나씩 새겨져 있었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