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마에 갇힌 학생 116명, 2명의 여교사가 구했다

입력 : ㅣ 수정 : 2019-06-27 03: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은평구 은명초 화재 ‘화들짝’
쓰레기집하장 불… 차량·별관에 옮겨붙어
매뉴얼 따라 아이들 대피… 대형참사 막아
교사 건강이상 없어… 내일까지 임시휴업
검은 연기로 뒤덮인 학교  26일 오후 서울 은평구 은명초등학교에서 화재가 발생해 검은 연기가 학교 건물을 뒤덮고 있다. 학교 건물 밖 쓰레기 집하장에서 시작된 불은 집하장 옆 주차장의 차와 학교 건물로 옮겨붙었고 약 1시간 반 만에 진화됐다. 연합뉴스

▲ 검은 연기로 뒤덮인 학교
26일 오후 서울 은평구 은명초등학교에서 화재가 발생해 검은 연기가 학교 건물을 뒤덮고 있다. 학교 건물 밖 쓰레기 집하장에서 시작된 불은 집하장 옆 주차장의 차와 학교 건물로 옮겨붙었고 약 1시간 반 만에 진화됐다.
연합뉴스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건물이 전소될 만큼 큰불이 났지만 100명 넘게 남아 있던 학생들은 모두 안전했다. 매뉴얼에 따라 차분하게 학생들을 대피시킨 2명의 여교사 덕이다.

26일 소방당국과 서울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59분쯤 서울 은평구 은명초교에서 불이 났다. 학교 건물 밖 쓰레기집하장에서 난 불은 바로 옆 주차장의 차와 5층짜리 학교 별관 건물로 삽시간에 옮겨붙었다. 당시 건물에는 방과후 학습을 하는 학생 116명과 교사 11명 등 모두 127명이 있었다. 자칫 대형 인명 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위기였다.

이때 두 교사의 침착함이 빛났다. 학교 안에 있던 교사 권모(32·여)씨와 방과후 강사 김모(30·여)씨는 매뉴얼에 따라 아이들을 탈출시켰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교사들은 불이 난 별관과 이어진 통로를 따라 본관으로 학생들을 대피시키고 이후 학교 바깥으로 학생들을 인도했다. 당시 별관 계단은 이미 불길에 휩싸인 상태였다.

두 교사는 학생들을 모두 대피시킨 뒤 화장실로 몸을 피했다. “사람이 건물 안에 남아 있다”는 얘기를 들은 119 구조대가 투입돼 이들을 구했다. 두 교사는 연기를 마셔 병원에 이송됐지만 가벼운 치료만 받고 퇴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규태 은평소방서 소방행정과장은 이날 현장 브리핑에서 “선생님 두 분이 마지막까지 아이들을 대피시켰다”면서 “평상시 학교에서 소방 훈련을 많이 해서 매뉴얼에 따라 행동한 것 같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불이 커지자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장비 78대와 인력 260여명을 투입해 진화작업에 나서 불길을 잡았다. 불이 난 학교 건물은 스프링클러 설치 대상이 아니었지만 4~5층에는 스프링클러가 설치된 것으로 확인됐다. 화재 당시 스프링클러가 작동했는지는 확인이 필요하다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서울교육청은 “은명초가 27~28일 임시 휴업한다”면서 “방과후 학교와 돌봄교실도 (토요일인) 29일까지 모두 운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2019-06-27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