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내 미국땅 못 밟고… 이민자 부녀의 비극

입력 : ㅣ 수정 : 2019-06-26 19: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엘살바도르 20대 아빠, 두 살 딸과 함께 멕시코 국경서 강 건너다 숨진 채 발견
인간띠 의지해 강 건너는 이민자들  29일(현지시간) 과테말라 테쿤 우만에서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며 이민자 행렬에 동참한 중미 출신 남성이 겁에 질려 울고 있는 어린 딸을 어깨에 태운 채 물살에 휩쓸리지 않기 위해 만든 ‘인간 띠’로 멕시코 국경에 접한 수치아테강을 건너고 있다.  테쿤 우만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인간띠 의지해 강 건너는 이민자들
29일(현지시간) 과테말라 테쿤 우만에서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며 이민자 행렬에 동참한 중미 출신 남성이 겁에 질려 울고 있는 어린 딸을 어깨에 태운 채 물살에 휩쓸리지 않기 위해 만든 ‘인간 띠’로 멕시코 국경에 접한 수치아테강을 건너고 있다.
테쿤 우만 로이터 연합뉴스

치약·비누없는 美이민자 아동 구금시설
美언론 “탈레반·해적보다 더 비인간적”
CBP 국장 대행 “새달 5일 사임하겠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강경한 반(反)이민 정책의 부작용이 속출하며 이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미국 내 이민자 아동 구금 캠프의 충격적인 실태가 폭로된 데 이어 미·멕시코 국경 부근에서 20대 아버지와 두 살 난 딸이 함께 숨져 있는 사진이 공개되며 인권침해 문제로 비화되는 모양새다.

AP통신이 25일(현지시간) 공개한 사진 속 인물은 엘살바도르 국적의 오스카르 알베르토 마르티네스 라미레스(25)와 그의 딸 발레리아로 이들은 미·멕시코 접경 지역인 멕시코 마타모로스의 리오그란데 강에서 전날 숨진 채로 발견됐다. 온라인매체 복스에 따르면 부녀와 오스카르의 아내 타니아는 멕시코의 이민자 시설에서 미국으로 망명 신청을 하고 나서 기약없이 대기하다 결국 불법 입국을 택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이 머문 멕시코의 구금시설은 43도를 웃돌았으며 음식도 충분치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부녀(父女)의 사진이 온라인에 퍼지자 전날 공개된 미국 내 이민자 아동 구금시설의 열악한 실태가 다시 한 번 도마에 올랐다. 치약, 비누조차 없이 극도로 비위생적인 환경에 아동들이 처해 있다는 사실이 전해지자 워싱턴포스트 등은 “미국이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나 해적보다도 더 비인간적으로 이민자를 다루고 있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실제 2008년 탈레반에 납치돼 7개월간 구금된 데이비드 로드 전 뉴욕타임스 기자는 트위터에 “탈레반도 내게 치약과 비누는 줬다”고 말했다.

논란이 지속되자 미 세관국경보호국(CBP)은 문제 시설에 있던 300여명의 아동들을 보건당국이 관리하는 캠프로 이송했으며 존 샌더스 CBP 국장 대행도 다음달 5일 사임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또 이민정책 강경파인 마크 모건 이민세관단속국(ICE) 국장대행이 샌더스의 후임을 맡으면서 강경 대응 노선에서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한편 미 하원은 이날 45억 달러(약 5조 2000억원) 규모의 이민자 가족과 아동의 처우 개선을 위한 긴급 예산을 가결하며 트럼프 행정부를 압박했다. 미국의 압력에 이민 행렬 저지에 힘을 쏟는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도 “이민자의 인권을 존중하는 지침은 계속 유지될 것”이라면서 북부 미국 국경 지역에서 이민자를 체포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9-06-27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