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라니아의 입’ 그리샴, 백악관 대변인으로

입력 : ㅣ 수정 : 2019-06-26 19: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멜라니아가 임명에 막후 역할 평가…G20·방한 일정 수행으로 업무 시작
스테파니 그리샴.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스테파니 그리샴.
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백악관의 차기 대변인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의 대변인인 스테파니 그리샴(43)이 임명됐다고 뉴욕타임스(NYT) 등이 25일(현지시간) 전했다.

NYT는 그리샴 신인 대변인이 트럼프 대통령의 ‘입’ 역할인 백악관 대변인과 공보국장, 영부인 대변인 등 3개 직책을 겸임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리샴 신임 대변인은 2015년 트럼프 대선 캠프에서 일하면서 트럼프 부부와 인연을 맺은 홍보 전문가로, 캠프 시절부터 지금까지 이들과 함께하고 있는 몇 안 되는 인사로 꼽힌다. 그만큼 트럼프 대통령의 신임도 큰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해 말 영부인실 차원에서 미라 리카르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부보좌관 경질을 주도하도록 하는 등 멜라니아의 존재감을 드러내는 데 막후 역할을 해 왔던 것으로 평가받는다. 이번 대변인 임명 사실도 멜라니아의 트윗을 통해 먼저 알려졌다.

조만간 물러나는 세라 샌더스 대변인에 이어 트럼프 정부의 네 번째 대변인직을 맡게 되는 그리샴은 이번 주 트럼프 대통령의 방일 및 방한 일정을 수행하면서 본격적으로 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19-06-27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