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목줄 맨 개 주인 ‘동물 학대 혐의’로 입건

입력 : ㅣ 수정 : 2019-06-26 21: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구 동구청 “수사의뢰와 함께 사육환경 개선 권고”
키우는 개의 목줄을 짧게 매 목에 상처를 입힌 70대 노인이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대구 동부경찰서는 26일 키우는 개의 목줄을 짧게 매 목이 파이게 한 혐의로 A(77)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창고에서 개 9마리를 키우며 목줄을 일부러 짧게 매 바닥에 앉거나 눕지 못하게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짧은 목줄 때문에 개 몇 마리는 목이 파이는 상처를 입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그냥 예전과 같은 방식으로 개를 키웠을 뿐”이라며 학대 혐의를 부인했다.

이런 사실은 한 시민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대구 동구 반야월 할배집 개를 구조해달라’는 내용의 글을 올리며 일파만파 퍼졌다. 신고 전화 수십 건을 받은 대구 동구청은 지난 25일 지구대 경찰관과 현장을 방문한 뒤 이날 경찰에 수사 의뢰를 했다.

구청 관계자는 “일단 학대 고의성 여부를 단정할 수 없어 고발 대신 수사 의뢰를 했다”며 “수사 의뢰와는 별도로 사육 환경 개선을 권고하겠다”고 말했다.

대구 한찬규 기자 cgh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