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영변 핵시설 완전 폐기가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

입력 : ㅣ 수정 : 2019-06-26 16: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 영변 핵시설이 완전히 폐기된다면 북한 비핵화는 되돌릴 수 없는 단계로 접어든다는 기존 입장을 언론 인터뷰를 통해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영변 핵시설은 북한 전체 원자력 발전시설의 80%가 집중돼 있는 시설로, 지난 2월 베트남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의 ‘하노이 공동선언’에 영변 핵시설 동결·폐기 및 사찰(검증) 방안이 포함될지가 관심사였다. 그러나 당시 북미정상회담은 북한의 비핵화 조치 범위와 대북제재 완화 폭을 놓고 양국이 이견을 좁히지 못해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다.

문 대통령은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앞두고 연합뉴스와 세계 6대 뉴스통신사(영문명 알파벳 순으로 AFP, AP, 교도, 로이터, 타스, 신화)와 합동으로 서면 인터뷰를 진행했다. 인터뷰 내용은 26일 공개됐다.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은 “하노이 회담에서 영변 핵시설의 완전한 폐기가 논의된 바 있다. 영변은 북한 핵시설의 근간”이라면서 “지난번에는 타협에 이르지 못했지만, 싱가포르와 하노이에서 논의된 사안을 토대로 차기 협상을 이뤄가면 실질적인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인 지난 3월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북한 핵시설의 근간인 영변 핵시설이 미국의 참관과 검증 하에 영구히 폐기되는 것이 가시권으로 들어왔다”면서 “플루토늄 재처리 시설과 우라늄 농축 시설을 포함한 영변 핵시설이 전면적으로, 완전히 폐기된다면 북한 비핵화는 진행 과정에서 되돌릴 수 없는 단계로 접어든다”고 밝힌 적이 있다. 영변 핵시설이 완전히 폐기되면 미국이 북한에 요구하는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CVID) 단계가 될 수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향후 비핵화 협상이 본격화하면 북한이 어떤 조치를 완료했을 때를 ‘되돌릴 수 없는 단계’에 도달한 것으로 간주할지를 결정하는 게 협상의 핵심이 될 것”이라면서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합의에 이르지 못했던 이른바 ‘비핵화의 정의’를 명확히 하는 것과 연동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북미회담과 비핵화 과정에 실질적인 진전이 있으면 개성공단 재개 등 남북 경제협력도 탄력을 받을 것이며, 국제사회도 유엔 안보리(안전보장이사회) 제재의 부분적 또는 단계적 완화를 모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