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美 볼턴 “이란, 우라늄 저장한도 넘으면 모든 옵션 검토”

입력 : ㅣ 수정 : 2019-06-25 22: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로이터 연합뉴스

▲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로이터 연합뉴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5일(현지시간) 예루살렘에서 열린 미국, 러시아, 이스라엘의 고위급 안보회의를 마친 뒤 ‘이란이 핵합의에서 규정한 저농축 우라늄의 저장한도 300㎏을 넘으면 군사적 옵션이 가능하느냐’는 질문에 “모든 옵션이 테이블 위에 남을 것”이라고 AP통신 등 외신에 말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