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G20 한일 정상회담 없다”…강경화 “결정 안 돼” 여운

입력 : ㅣ 수정 : 2019-06-25 19: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5일 오전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6.25 연합뉴스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5일 오전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6.25 연합뉴스

일본 오사카에서 28~29일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기간 한일 정상회담이 열리지 않게 됐다고 청와대가 25일 밝혔다. 반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한일정상회담 개최 여부에 대해 “결정된 것이 없다”고 밝혀 여운을 남겼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이번 회의 기간에 한일 정상회담 계획이 있느냐’는 물음에 “한일 회담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 관계자는 “우리로서는 항상 만날 준비가 돼 있지만, 일본은 준비가 되지 않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일본에서는 한일 정상회담 제안이 없었던 것인가’라는 물음에 “일본에서는 제안한 것이 없다”며 “한국은 ‘우리가 만날 준비가 돼 있다’고 했는데, 그쪽(일본)에서 아무 반응이 없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다만 “현장에서 만약 일본이 준비돼서 만나자고 요청이 들어오면 우리는 언제든지 아베 신조 총리를 만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일본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판결 해법과 관련해 우리 정부는 ‘한일 기업이 위자료를 부담한다’는 제안을 했지만 일본은 거절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1월에는 ‘한국 정부와 한일 양국 기업이 참여하는 기금 조성’ 방안에 대해 “발상 자체가 비상식적”이라며 검토하지 않겠다고 밝혔었다.

그러다 지난 19일에는 ‘정부 참여’ 부분을 제외하고 기업들의 ‘자발적 참여’라는 조건을 붙여 양국 기업의 공동 재원조성 방안을 제안해 기존 입장에서 상당부분 물러선 것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그러나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곧바로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며 제안을 거부했다.

한편 강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외통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한일정상회담 개최여부는) 아직 공식적으로 결정된 것이 없다”며 “(일본 정부는) 어렵다고 했지, 공식적으로 거절한 것이라고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강석호 자유한국당 의원이 강 장관에게 ‘장관 답변과 청와대의 발언이 다르다’고 지적하자 “외교부가 상대국 외교당국을 통해 듣는 것과 청와대 측에서 갖고 있는 선을 통해 듣는 것과 상당히 긴밀히 공유하고 있지만, 시차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혀 여운을 남겼다.

한일 관계는 앞으로도 악화할 가능성이 높다. 강제징용 피해자 측이 지난 5월 법원에 압류 자산을 매각해달라는 ‘매각명령 신청’을 했는데 이르면 7∼8월에 실제 매각이 진행될 수 있다. 일본 기업에 실질적 피해가 발생하면 일본 정부가 보복조치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에 대해 강 장관은 이날 외통위에서 “일본의 보복성 조치가 나온다면 (우리 정부도) 거기에 대해 가만있을 수는 없다”고 밝혔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