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유도세계선수권 참가 北선수단 입국 허용키로

입력 : ㅣ 수정 : 2019-06-25 17: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활짝 웃는 남-북 북한 올림픽위원회 대표단이 인천아시안게임 조추첨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아시안게임 관계자와 함께 19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대표단은 조추첨 행사 뒤에는 아시아드주경기장, 선수촌 등 대회 주요 시설을 돌아보고 오는 22일 오후 북한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활짝 웃는 남-북
북한 올림픽위원회 대표단이 인천아시안게임 조추첨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아시안게임 관계자와 함께 19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대표단은 조추첨 행사 뒤에는 아시아드주경기장, 선수촌 등 대회 주요 시설을 돌아보고 오는 22일 오후 북한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2020도쿄올림픽의 사전행사로 오는 8월 치러지는 유도세계선수권대회에 북한 선수들이 참가할 수 있도록 입국을 허용할 예정이라고 산케이신문이 25일 보도했다.

일본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와 핵 개발 문제 등을 이유로 유엔 안보리 제재와는 별개로 2006년부터 인적·물적 교류를 통제하는 독자 대북 제재를 가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북한의 비핵화 조치가 구체화되지 않고 일본인 납치 문제도 해결되지 않고 있다는 점을 들어 만료를 앞둔 독자 제재 조치를 2년간 연장했다.

산케이는 “일본 정부는 국적 차별을 금지하는 올림픽 헌장에 근거한 예외적인 조치로 올림픽 관련 이벤트에 북한 선수들이 참가할 수 있도록 입국을 허용하는 쪽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올해 세계유도선수권대회는 오는 8월 25일 도쿄에 있는 닛폰부도칸에서 개막한다. 산케이는 “북한이 대회 출전 의사를 표명했다”며 올림픽 헌장의 틀에서 북한 선수단 입국을 허용할 수 있다고 일본 정부가 판단했다고 전했다. 산케이는 북한이 유도, 여자농구, 여자하키, 조정 등 4개 종목의 남북한 단일팀을 구성해 도쿄올림픽에 출전하기로 지난 2월 합의한 점을 거론하면서 이번 유도세계선수권대회에 도쿄올림픽 종목으로 새로 채택된 남녀혼성 단체전에 출전할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일본 정부는 오는 8월 예정된 도쿄올림픽 각국 선수단장 회의에도 북한올림픽위원회 부위원장을 맡고 있는 원길우 체육성 부상 등 북한 측 인사 3명이 참석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