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철 고검장도 사의 표명...“어려움 극복해달라”

입력 : ㅣ 수정 : 2019-06-25 17: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수원 20기 첫 사의 표명
윤석열 ‘연수원 3년’ 선배
청문회 후 본격 사퇴 바람
김호철 대구고검장이 25일 사의를 표명했다.

▲ 김호철 대구고검장이 25일 사의를 표명했다.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에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이 지명된 이후 검찰 고위 간부 사퇴가 잇따르고 있다. 봉욱(54·19기) 대검찰청 차장에 이어 김호철(52·20기) 대구고검장도 사의를 밝혔다. 윤 후보자 지명 이후 검찰 내 연수원 20기 중에서는 첫 사의 표명이다.

김 고검장은 25일 검찰 내부 통신망에 글을 올리고 “이제 25년여간의 검찰 생활을 마무리하려 한다”면서 사직 인사를 했다. 김 고검장은 “검찰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구성원들이 마음을 모아 역경을 헤쳐 온 우리 검찰의 저력을 알기에 지금의 어려움도 잘 극복할 수 있으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어려운 때일수록 검찰 구성원으로서의 긍지와 자부심을 바탕으로 일치단결해 나라와 조직을 위해 헌신해달라”며 당부의 말도 남겼다.

김 고검장은 서울대 법대 출신으로 윤 후보자의 학교 후배지만 연수원 기수로는 윤 후보자보다 3기수 앞선다. 1994년 서울지검(현 서울중앙지검) 검사로 임관해 대검찰청 범죄정보2담당관·형사정책단장, 춘천지검장, 법무부 법무실장, 광주고검장 등을 거쳤다.

고검장들이 줄줄이 옷을 벗으면서 검사장들도 조만간 사의 표명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검사장급 이상 간부 40명 가운데 윤 후보자의 선배인 사법연수원 19∼22기는 21명, 동기인 23기는 9명이다. 한 검사장급 간부는 “윤 후보자 청문회 이후 본격적인 사퇴 바람이 불 수 있다”면서 “21~22기 중에서는 고검장 승진 인사를 지켜본 뒤 거취를 표명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헌주 기자 drea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