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밤부터 중부지방도 장마 시작된다

입력 : ㅣ 수정 : 2019-06-26 15: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부지방은 시간당 20mm이상 강한 비 예상
장맛비에 젖었다… 오늘 중·남부 최고 100㎜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돼 전국 곳곳에서 100㎜ 안팎의 폭우가 내린 26일 서울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 앞을 우산을 쓴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바짓단과 치맛단이 젖는 것을 피하려는 듯 아예 반바지와 짧은 치마를 입은 모습이 눈에 띈다. 이날 서울에는 시간당 20㎜ 안팎의 강한 비가 쏟아지면서 호우 특보가 발효됐다. 서울, 경기도와 강원도는 27일 새벽 비가 대부분 그치는 반면 충청도와 남부 지방은 밤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보됐다. 27일 서울·경기도, 강원도, 제주도의 예상 강수량은 5∼40㎜다. 중부, 남부에는 100㎜ 이상 비가 내리는 지역도 있을 전망이다.  2018.06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장맛비에 젖었다… 오늘 중·남부 최고 100㎜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돼 전국 곳곳에서 100㎜ 안팎의 폭우가 내린 26일 서울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 앞을 우산을 쓴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바짓단과 치맛단이 젖는 것을 피하려는 듯 아예 반바지와 짧은 치마를 입은 모습이 눈에 띈다. 이날 서울에는 시간당 20㎜ 안팎의 강한 비가 쏟아지면서 호우 특보가 발효됐다. 서울, 경기도와 강원도는 27일 새벽 비가 대부분 그치는 반면 충청도와 남부 지방은 밤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보됐다. 27일 서울·경기도, 강원도, 제주도의 예상 강수량은 5∼40㎜다. 중부, 남부에는 100㎜ 이상 비가 내리는 지역도 있을 전망이다.
2018.06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당초 7월 초나 돼야 장마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됐던 중부지방에도 26일 밤 장맛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25일 오후 3시 기준 대만 부근에서 일본 남쪽해상까지 동서로 길게 위치한 장마전선이 한반도로 느리게 북상하고 있어서 26일 새벽 제주도를 시작으로 오전에는 남부지방, 밤에 중부지방에 장맛비가 내릴 것”이라고 25일 예보했다.

장마전선은 대만 동쪽 해상에서 북상하는 열대저압부와 중국 중부를 거쳐 한반도로 이동하는 고도 5㎞ 이상에 위치한 기압골에 의해 점차 북상하면서 26일 오전에 남해안, 밤에는 남부지방에 위치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26일 오전 기압계 모식도와 장마전선 위치 기상청 제공

▲ 26일 오전 기압계 모식도와 장마전선 위치
기상청 제공

이 때문에 26일 새벽 제주도를 시작으로 27일 목요일 오후까지 전국적으로 장맛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이틀에 걸쳐 내리는 장맛비의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남해안, 지리산 부근은 20~60㎜, 그 밖의 전국에는 10~40㎜가 되겠다.

특히 26일 낮부터 27일 새벽 사이에는 남쪽에서 고온다습한 공기가 대거 유입되면서 장마전선에 있는 비구름대가 강해져 제주도와 남해안, 지리산 부근에는 시간당 20㎜의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이후 잠시 소강상태를 보였다가 주말인 29~30일은 중국 중부지방에서 활성화된 장마전선이 한반도로 다시 접근해 비를 내릴 것으로 예상되며 특히 남부지방에 많은 비를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장마전선 북상에 영향을 주는 북서쪽 상층 기압골과 대만 동쪽해상에서 북상하는 열대저압부 세력 변화에 따라 장맛비의 변동성이 커질 것”이라며 “주말을 지나 장맛비는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7월 초 장마전선이 한반도를 중심으로 오르락 내리락거리면서 비를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