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서 경찰, 피의자와 부적절 관계’ 유포한 경찰 3명 대기발령 조치

입력 : ㅣ 수정 : 2019-06-25 11: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남경찰서  연합뉴스

▲ 서울 강남경찰서
연합뉴스

피의자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의혹으로 조사를 받은 서울 강남경찰서 경찰관이 해당 의혹을 외부로 유포한 이들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면서 경찰 3명이 대기발령 조치됐다.

서울지방경찰청은 강남경찰서 비위 내용을 외부로 유출한 일선 경찰서 청문 소속 직원 3명에 대해 24일 대기발령 조치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달 초 강남서 소속 A 경장은 자신이 담당한 교통사고 피의자 B씨와 따로 만나 술을 마시고 성폭행을 했다는 민원이 제기돼 서울청의 감찰 조사를 받았다.

이 같은 사실이 지난 19일 보도되자 A 경장은 성폭행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리고 관련 정보 유포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사건을 맡은 서울청 사이버수사대는 해당 내용을 문서 형식 등으로 작성해 유포한 일부 대상자 가운데 청문 소속 경찰관이 포함된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비위 조사 업무를 담당하는 청문 소속 직원이 수사선상에 오른 것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해 우선 대기발령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수사 상황에 따라 후속 조치를 검토하겠다는 방침이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