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6년 동계올림픽, 이탈리아 ‘밀라노·코르티나 담페초’ 선정

입력 : ㅣ 수정 : 2019-06-25 08: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탈리아 밀라노와 코르티나 담페초가 2026년 동계올림픽 개최지로 선정됐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4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총회에서 밀라노와 코르티나 담페초를 2026년 동계올림픽 개최지로 선정했다고 발표하자 이탈리아 측 관계자들이 기뻐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4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총회에서 밀라노와 코르티나 담페초를 2026년 동계올림픽 개최지로 선정했다고 발표하자 이탈리아 측 관계자들이 기뻐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이날 투표에서 밀라노·코르티나 담페초는 47표를 얻었고, 스톡홀름·오레는 34표를 획득했다. 2022년 동계올림픽 개최지 선정 때는 경쟁에 나섰던 베이징과 알마티의 득표수가 각각 44표, 40표를 기록해 박빙의 격차였다. 하지만 이번에는 비교적 큰 차이로 밀라노·코르티나 담페초가 이겼다.

이탈리아는 1956년(코르티나 담페초), 2006년(토리노)에 이어 세 번째로 동계올림픽을 개최한다. 이탈리아와 달리 스웨덴은 최근 41년 사이 8번째 동계올림픽 유치 도전에서 또 고배를 들었다. 스웨덴은 동계올림픽을 유치한 적이 없다.

2026년 동계올림픽은 2월 6일부터 22일까지 열린다. 같은 도시에서 3월 6일부터 15일까지 동계패럴림픽도 열린다.

이탈리아는 제2 도시인 밀라노와 1956년 동계올림픽 개최지인 동북부의 산악 도시 코르티나 담페초를 공동 개최도시로 내세워 일찌감치 동계올림픽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아이스하키·쇼트트랙·피겨스케이팅은 밀라노에서, 썰매·여자 알파인 스키 등은 코르티나 담페초에서 치러진다.

올림픽 관련 전문 매체인 인사이드더게임즈는 이탈리아 정부의 강력한 대회 지원 계획과 이탈리아 국민의 열렬한 유치 의지가 승패를 갈랐다고 소개했다.

IOC가 조사한 내용을 보면, 올림픽 유치 지지 여론 조사에서 밀라노·코르티나 담페초 주민들은 83%가 지지한다고 택했지만, 스톡홀름·오레의 지지율은 55%에 그쳤다.

IOC 평가위원회 보고서에 따르면 밀라노·코르티나 담페초와 스톡홀름·오레가 각각 책정한 개최 비용은 15억 달러(한화 1조 7400억원) 선으로, 평창이나 베이징 때보다 크게 낮아졌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