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참사 트라우마 앓다…스스로 목숨 끊은 철거민

입력 : ㅣ 수정 : 2019-06-24 22: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2년 출소 후 어머니 모시며 배달 일…평소 자살 충동 호소·우울증 약 복용
가족에 전화로 “자책말라”…유서 없어
2009년 1월 20일 서울 용산구 남일당 4층 건물 옥상에 망루를 설치하고 점거 농성을 벌이던 철거민들을 경찰특공대원들이 강제 진압하는 과정에서 철거민 5명과 경찰 1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왼쪽). 참사 10주년인 올해 1월 20일 옛 남일당 건물터에는 주상복합 빌딩 6개동 신축 공사가 진행 중이다(오른쪽). 서울신문DB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09년 1월 20일 서울 용산구 남일당 4층 건물 옥상에 망루를 설치하고 점거 농성을 벌이던 철거민들을 경찰특공대원들이 강제 진압하는 과정에서 철거민 5명과 경찰 1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왼쪽). 참사 10주년인 올해 1월 20일 옛 남일당 건물터에는 주상복합 빌딩 6개동 신축 공사가 진행 중이다(오른쪽).
서울신문DB

2009년 1월 용산참사 당시 건물 망루 시위에 참여했다가 수감 생활을 한 철거민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24일 용산참사진상규명위원회에 따르면 용산4구역 철거민이었던 김모(49)씨가 지난 23일 서울의 한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전날 저녁 가족들에게 전화를 해 “내가 잘못돼도 자책하지 말라”고 말했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용산 지역에서 중국집 ‘공화춘’을 13년간 운영했던 그는 2009년 1월 20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2가 남일당 건물 옥상에서 동료 철거민들과 시위하다가 진압에 나선 경찰과 충돌했다. 이 과정에서 철거민 5명과 경찰 1명이 숨졌다. 재개발 탓에 생활 터전에서 쫓겨날 처지에 놓이자 절박한 마음에 했던 고공 시위였다. 김씨는 이후 특수공무집행방해치사 등의 혐의로 구속돼 법원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았다. 3년 9개월간 옥고를 치르다 2012년 10월 가석방됐다.
 김씨는 출소 이후에도 원래의 삶으로 돌아가지 못했다. 홀어머니를 모시고 치킨집에서 서빙과 배달 일 등을 하며 어렵게 생활했다. 진상규명위 등에 따르면 김씨가 출소 이후 잠을 잘 자지 못했고 간혹 우울 등 트라우마 증세를 보이며 높은 건물로 배달 일을 갈 때는 뛰어내리고 싶은 충동을 느끼며 괴로워했다. 또 최근 몇 개월 전부터 증세가 나빠져 병원 치료를 받으며 우울증 약도 복용했다. 진상규명위는 “가족들에 따르면 출소 이후 속내를 이야기하지 않고 혼자 많이 힘들어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한편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는 지난해 5월 “경찰 지휘부가 무리한 작전을 펼쳐 인명피해가 커졌다”며 철거민 유가족에게 사과하라고 권고했지만 경찰 측은 아직 사과하지 않고 있다.
 이근아 기자 leegeunah@seoul.co.kr
2019-06-25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