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목선 놓친 8군단… 사흘 뒤 음주 회식

입력 : ㅣ 수정 : 2019-06-24 19: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크 귀순 알려져 비판받으면서도 강행…軍 “고성 산불로 고생한 참모 전출 위로”
‘해상경계 실패’ 북한 주민 4명이 지난 15일 우리 군의 경계를 뚫고 목선을 이용해 강원 삼척항에 접안했을 당시 배안에 서 있는 모습.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해상경계 실패’ 북한 주민 4명이 지난 15일 우리 군의 경계를 뚫고 목선을 이용해 강원 삼척항에 접안했을 당시 배안에 서 있는 모습.
뉴스1

북한 목선의 ‘해상 노크 귀순’에 여론의 비판이 커지고 있는 시점에서 동해안 경계를 담당하는 육군 8군단이 지난 18일 저녁 회식자리를 가진 것으로 뒤늦게 드러나 ‘기강 해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24일 군 당국에 따르면 8군단은 18일 이진성 8군단장이 부대의 핵심 참모들을 포함한 20여명과 함께 군단 사령부에서 저녁 회식을 열었다. 회식은 오후 7시쯤 시작해 9시까지 두 시간여 동안 진행됐으며 개인당 소주 1병 미만을 마신 것으로 전해졌다.

8군단은 북한 목선이 정박한 삼척항에서 통합방위작전을 책임지는 23사단을 예하로 두고 있다. 23사단은 북한 목선이 정박해 선원들이 방파제에 내려 남측 주민과 접촉을 했던 지역의 경계작전을 담당하는 부대다. 현재 부실한 현장 초동조치에 대한 비판이 제기되고 있는 곳이다.

특히 군이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한 상태에서 회식을 진행한 것 자체가 더욱 큰 문제라는 비판이 나온다. 지난 15일 사건 발생 직후 해경은 군에 자세한 사건 경위를 전파해 군도 모든 상황을 인지하고 있었다. 17일 국방부의 첫 브리핑 이후에는 군의 경계작전에 총체적인 부실함이 있었다는 비판이 제기됐고, 특히 회식 당일에는 북한 선원이 방파제까지 올라왔던 사실이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고성 지역 산불 진화작전을 수행한 참모가 전출을 하게 돼 술이 곁들여진 식사 자리를 마련한 것”이라며 “이미 정해진 회식 날짜를 변경해야 한다는 고민도 했었으나 노고 격려 차원에서 간단히 진행하기로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2019-06-25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