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1호’ UAE 원전 쪼그라든 정비 수주

입력 : ㅣ 수정 : 2019-06-25 02: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15년 3조원대→5년 수천억대로
한국수력원자력·한전KPS 컨소시엄(팀코리아)과 두산중공업 등 한국 원전 업체들이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의 핵심 정비업무 수주에 성공했다. 향후 5년간 수천억원대 규모다. 그러나 팀코리아가 ‘10~15년간 최대 3조원 규모’의 정비 업무를 통수주할 것이라는 애초의 기대에는 크게 못 미치는 결과여서 상당한 논란이 예상된다.

●애초 ‘통수주’에서 美·英과 나누기로

24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팀코리아는 23일(현지시간) UAE 아부다비에서 바라카 원전의 운영사인 ‘나와 에너지’와 바라카 원전 4기의 장기 정비서비스 계약(LTMSA)을 체결했다. 두산중공업도 나와와 정비사업계약(MSA)을 따로 맺었다.

바라카 원전 정비사업계약은 한수원이 자체 기술로 건설한 한국형 원전 APR1400 4기에 대한 유지 보수와 공장 정비를 수행하는 사업이다. 한수원·한전KPS는 정비 분야 임직원을 나와에 부사장이나 본부장급으로 파견해 바라카 원전의 정비계획 수립 등 의사 결정에 참여하기로 했다. 계약 기간은 5년이고 연장 여부는 추후에 재논의한다.

앞서 한전은 2009년 12월 바라카 원전 건설 계약을 맺은 뒤 2016년 10월 운영지원 계약, 지난해 3월 장기설계 지원 계약, 핵연료 공급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산업부 장관 “30년 이상 협력 가능” 해명

하지만 나와 측이 당초 논의됐던 계약 형태를 바꾸면서 팀코리아가 처음 목표했던 일괄·단독 수주가 아닌 미국과 영국 업체들과 사업을 나눠 맡게 됐다. 이에 따라 단독 수주 때 기대됐던 ‘10~15년간 2조~3조원’의 계약 규모가 ‘5년간 수천억원대’로 쪼그라들면서 관련자 책임론도 불거질 전망이다. 우리나라의 탈원전 정책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도 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나와 측이 ‘계약 변경은 자국 법률에 의거한 데다 원전 책임을 분명히 하려는 결정’이라고 설명했다”면서 “계약 기간 역시 추후 협상에 따라 15년, 혹은 30년 이상 협력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세종 이두걸 기자 douzirl@seoul.co.kr

세종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2019-06-25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